콘텐츠 바로가기
홈으로

블로킹

전체기사

한신평,아시아나항공 신용등급 ‘하향검토’

팍스넷뉴스 2019.03.22 17:26 댓글 0

회계정보 신뢰성 저하·유동성 위험 부각 배제 못해

[팍스넷뉴스 홍인석 기자] 한국신용평가(한신평)는 아시아나항공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하향할 수 있다는 의견을 22일 밝혔다. 현재 아시아나항공의 신용등급은 BBB-이다. 이와 함께 기업어음, 전자단기사채도 하향검토에 등록됐다. 신용등급은 각각 A3-이다.


한신평은 아시아나항공의 감사보고서 ‘한정의견’을 하향검토에 결정적인 요인으로 꼽았다. 이로 인해 회계정보에 대한 신뢰성이 떨어졌다고 판단했다.


한신평은 보고서에서 ‘에어부산의 연결대상 포함여부 및 연결재무정보 등 과 관련해 충분하고 적합한 감사증거를 입수하지 못하였다’는 삼일회계법인의 감사를 하향검토의 근거로 들었다. 이 뿐만 아니라 ‘결산 재무제표 상의 영업실적 및 재무상태가 아시아나항공이 발표한 지난해 잠정실적 대비 큰 폭으로 저하됐다’고 지적했다.


한신평은 회계정보의 신뢰성 저하로 자본시장 접근성이 저하돼 유동성 위험이 재차 부각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분석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차입금의 절대 규모는 감소했지만 원리금 분할상환 부담이 발생하는 금융리스 차입금이 여전히 높은 편이다. 또 주요 노선의 현금흐름이 담보로 제공되는 유동화차입금의 비중도 적지 않다. 이런 상황에서 회계정보 신뢰성마저 떨어지게 됐다.


박소영 한신평 수석애널리스트는 “유동성 위험 확대 수준과 동사의 유동성 대응 능력을 최우선 순위로 모니터링할 것”이라며 “재감사를 통해 확정되는 영업 및 재무실적의 기존 수치대비 변동폭과 원인을 파악해 사업지위, 수익 및 이익창출력, 재무안정성 등을 전면 재검토하고 이를 신용등급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회계감사법인인 삼일회계법인으로부터 ‘한정’ 감사 의견을 받았다.








홍인석 기자 hiseok@paxnetnews.com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