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홈으로

블로킹

전체기사

한진칼 회장 선임 절차 ‘논란’

팍스넷뉴스 2019.05.15 10:56 댓글 0

삼남매의 난 새 국면…회사 측 “적법 절차 통해 선임된 것 맞다”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사이좋게 이끌라” 故조양호 한진칼 회장의 유언이 무색하게 삼남매의 갈등의 불씨는 좀처럼 잦아들지 않고 있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한진칼 회장으로 선임되면서 삼남매의 갈등이 해소되는가 싶었지만 아니었다.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에 동일인(총수) 변경 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은 것과 더불어, 조원태 한진칼 회장이 적법한 절차를 거쳐 회장으로 선임되지 않았다는 주장까지 제기됐다.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은 지난달 24일 이사회를 열고 한진칼 사내이사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을 한진칼 대표이사 회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회장으로 선임된 지 한달도 되지 않아 총수일가 일부 중에서 그룹과 조 회장이 사기극을 벌였다는 주장이 한 언론 보도를 통해 제기됐다. 지난 달 말 이사회 결의를 통해 대표이사로 선임한 것은 맞지만 회장으로 선임한 것은 아니라며 적법한 절차를 밟지 않았다는 것이다. 한진그룹 측도 이사회 결의를 통해 조 사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한 것은 맞은 맞지만 회장직은 회사에서 직책을 부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진칼 정관 34조에 따르면 대표이사인 회장, 부회장, 사장, 부사장, 전무 등의 선임은 이사회 결의를 거쳐야 한다고 규정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조 회장의 회장 선임은 회사 정관에 위배되기 때문에 무효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공정위에 총수 지정 관련 서류를 제출하는 과정에서도 계속 삐걱거렸다. 공정위의 대기업집단 현황 발표는 지난 8일에서 15일로 미뤄졌다. 한진그룹이 총수 지정과 관련해 내부 합치를 이뤄내지 못해 공정위에 서류를 제출할 수 없었기 때문이었다.


한진그룹은 전일까지도 동일인 변경 신청서를 제출하지 못 했다. 이에 앞서 공정위는 한진에 동일인 지정을 위해 조 회장을 차기 동일인으로 하는 서류를 낼 것을 요청했고, 조 회장이 아닌 조현아·현민 자매 등으로 총수를 지정할 경우 관련 서류를 제출하라고 했다.


한진그룹은 동일인 변경 신청서를 제외한 채, 조 회장이 총수가 될 경우에 대한 자료들을 전일 제출했다. 공정위는 결국 직권으로 조 회장을 기업 총수로 지정했다.


공정위 서류 제출 과정만 보더라도 조 회장이 그룹 총수를 맡는 것에 대해 자매가 반기를 들고 있음을 충분히 파악할 수 있다. 적법한 절차를 거쳐 회장으로 선출됐으면 기업 총수로 지정되는 것은 어쩌면 일반적인 수순인데, 이를 제출하기 어려웠다는 것은 회장 선임을 둘러싸고 보이지 않는 엄청난 기 싸움이 도사리고 있다는 것일 수 있다.


장기간 갈등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이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故 조 회장이 남긴 한진칼 지분 17.84%을 두고 삼남매가 다툴 가능성이 높다. 조 회장은 한진칼 지분 2.34%, 조현아 부사장은 2.31%, 조현민 전무는 2.3%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2대 주주인 이른바 강성부 펀드(KCGI)도 부담이다. KCGI의 한진칼 지분은 14.98%다. 故 조 회장의 지분과의 차이는 2.86%포인트에 불과하다. 상속세 마련도 부담인데다가 삼남매가 보유하고 있는 한진칼 지분 7%마저도 절반 가까이 담보로 설정돼 있다. 조 회장이 조현아·현민 자매와 상속과 관련해 협치를 얻어내지 못 해 아버지 지분 일부만 넘겨 받는다면 2대주주로부터 경영권을 방어하지 못하는 사태까지 벌어질 수 있다.


회장 선임 절차 논란에 대해 한진그룹 관계자는 “이사회에서 조 회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했으며 참석한 이사 전원이 회장 취임에 동의하면서 회사 정관에 위배되는 사항은 없다”며 “한진칼 정관 34조는 상법 제389조를 반영해 대표이사 선임 권한이 이사회에 있음을 명기한 것 뿐”이라고 설명했다.


재계 관계자는 “삼남매의 싸움은 상속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기한인 오는 10월에 가까워질수록 더욱 격화될 전망”이라며 “삼남매가 합치를 이뤄내는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면 한진그룹에 대한 경영권은 더욱 위태로워질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정혜인 기자 hijung@paxnetnews.com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