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홈으로

블로킹

전체기사

“투명한 ICO 플랫폼 생태계 만들고 싶다”

팍스넷뉴스 2019.01.23 14:32 댓글 0

[인터뷰] 탁기영 유니오코리아 대표 “콘텐츠 플랫폼 유니오 오픈 전 클렛으로 수익 창출”



[팍스넷뉴스 공도윤 기자] “ICO(암호화폐공개) 시장이 투명해지는 것이 더 중요하다”
콘텐츠 보상 플랫폼 유니오(UUNIO)를 운영하고 있는 탁기영 유니오코리아 대표는 인터뷰 시간의 상당부분을 ‘투명한 ICO 생태계 조성’을 제안하는데 할애했다.

메인 프로젝트인 ‘유니오’ 플랫폼을 오픈하기 앞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시장이 공존하기 위해서는 시장 정화가 시급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탁기영 대표는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콘텐츠 창작자와 소비자들이 합당한 보상을 받을 수 있는 프로젝트 ‘유니오’를 오는 3~4월 출시 목표로 준비 중이다.

유니오는 글, 사진, 영상, 음원 등 여러 형태의 콘텐츠를 플랫폼에서 쉽게 접하고 구매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기존 콘텐츠 플랫폼사들이 수수료를 통해 과도하게 권리를 가져갔다면, 유니오는 콘텐츠 창작자와 사용자가 수익을 나누고 상생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었다. 일종의 크라우드펀딩과 같은 방식을 통해 크리에이터들은 사용자로부터 제작비를 후원 받고 동시에 콘텐츠를 직접 판매할 수 있도록 토큰 생태계를 구축했다. 지난해 12월 아프리카TV가 투자해 더욱 화제가 된 프로젝트다.

탁 대표는 “아프리카TV 경영진들이 생각하는 콘텐츠의 미래와 유니오의 생각이 서로 맞아 떨어졌다”며 “전략적 투자를 통해 자금을 유치 한 것은 물론, 유니오의 콘텐츠를 아프리카TV에 제공할 수 있고, 아프리카TV의 크리에이터를 유니오로 영입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유니오 출시에 앞서 지난해 7월 탁 대표는 지속가능한 플랫폼 운영을 위해서는 자체 수익 모델이 필요하다고 판단, 크립토 포탈 클렛(CLET) 앱을 출시했다. 클렛은 모바일 암호화폐 지갑이자, 크립토 포탈로 다양한 코인을 쉽고 간편하게 에어드랍 받을 수 있으며, ICO 투자 정보, 암호화폐, 블록체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앱이다.

클렛은 B2B 비즈니스로 ICO를 추진하고자 하는 기업들의 마케팅을 도와주며 수수료 수익을 올리고 있다. 암호화폐 가격 하락으로 ICO 시장이 얼어붙었지만 클렛은 2018년 7월 출시 후 7만명 이상이 가입하며 손익분기점을 넘었다.

그는 클렛에 대해 “블록체인 생태계가 유지되려면 ICO가 필요한데, 시장을 흐리는 사람들 때문에 신뢰를 잃고 있어 안타깝다”며 “자체 비즈니스를 위해 만들기는 했지만 시장이 올바르게 성장했으면 하는 바람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투명한 ICO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여러가지 제안을 쏟아냈다. 가장 먼저 제안한 것은 투명한 토큰 분배다.
그는 “투자자의 신뢰를 얻을 수 있도록 ICO를 할 때 팀 물량을 빼고 토큰 분배를 해야 한다”며 “투자자들 역시 ICO투자를 할 때 반드시 프로젝트 팀 정보를 정확히 파악하고 토큰 분배에 팀 물량이 있는지, 보너스 물량은 어느정도 되는지 여러 가지 조건을 꼼꼼하게 따져서 투자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음으로는 스테이블코인을 이용한 자금모집과 투자자보호를 제안했다.
그는 이더리움 가격이 하락하며 ICO 자금이 동나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이들의 사례를 보며 “투자 받는 암호화폐를 변동성이 낮은 스테이블 코인으로 받는 것이 좋다. 예컨대 모금액을 정할 때 이더리움이 아닌 USDT로 모금액을 산정하면 해당 코인의 변동성이 줄어들어 안정적인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 있다. 투자자들 역시 스테이블 코인으로 투자를 할 수 있어야 안정적인 투자가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탁 대표는 MCO(Milestone Coin Offering) 방식의 자금 모집도 소개했다. MCO란 사업진행을 위한 중간 목표들을 설정해 놓고 필요한 만큼의 자금을 모집하는 것을 말한다. 예를 들어, 200억원을 모금하면 그 자금을 MCO를 지원하는 신뢰기관에 자금을 예치한 후 각 단계의 이정표를 달성할 때 마다 신뢰기관에 자금을 이체 받아 사업을 진행하는 것이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탁 대표는 정부의 ‘관심’과 ‘규제화’를 요구했다. 일례로 우후죽순 생겨난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자전거래나 시세조작으로 시장을 흐리고, 스캠(사기) 논란을 불러일으키며 시장에 대한 불신을 높이는 것에 대해 우려하며 ‘제도권 편입’을 요구했다.

그는 “거래소와 ICO가 제도권으로 들어가길 바란다. 거래소가 비즈니스를 시작하기 전 국가기관이나 허가받은 사설기관이 거래소의 기능을 검증하는 제도가 필요하다. 또 ICO로부터 투자자를 보호하고자 한다면 정부가 ICO프로젝트를 시행하는 공동설립자, 어드바이저 등의 인력을 DB(데이터베이스)화해 관리해야 한다. 그래야만 사고가 발생하는 경우 정부가 해당 ICO관련자를 소환해 책임을 물을 수 있다. 자전거래와 같은 불법행위를 막고자 한다면 한국증권거래소와 같은 구조의 정부기관 소유 중앙 API 거래 서버를 구축해 국내 거래소들이 공동의 API를 사용하게 만들면 유동성과 투명성을 보장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공도윤 기자 dygong@paxnetnews.com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