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키위미디어, 오세훈·박원순 인연 부각에 강세
AI결합한 한류 콘텐츠, 정책 수혜 가능성 ‘솔솔’




한류 콘텐츠 사업 강화에 나선 키위미디어그룹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7일 오후 2시 20분 현재 키위미디어그룹은 전거래일 대비 4.13%오른 403원에 거래되고 있다. 올들어 하락세를 이어왔던 키위미디어그룹은 새로운 성장 기대속에 장중 5.4%까지 상승하며 반전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정철웅 키위미디어그룹 대표가 최근 강점을 갖춘 한류 콘텐츠와 인공지능(AI)를 접목하며 차별화된 서비스 공급을 강조한 것이 시장의 관심을 키웠다는 평가다.


남북 문화교류 등 사업 다각화를 시도하고 있다는 점도 긍정적인 평가로 이어진다. 키위미디어그룹은 지난해 김형석 회장이 남북정상회담에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참석한 후 남북문화교류 사업 추진을 확대하고 있다. 김 회장은 당시 남북 정상회담 만찬장에서 새롭게 편곡한 ‘우리의 소원은 통일’과 ‘아리랑’을 피아노 연주로 선보였고 ‘원 케이 글로벌 캠페인’ 조직위원회를 통해 20여명의 케이팝 가수들과 통일노래 제작에 나서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향후 콘텐츠를 활용한 도시 브랜드 마케팅, 공공문화 사업으로 영역 확장도 시장의 관심을 견인하고 있다. 과거 통합 마케팅 회사 엘에이치(LH)를 운영했던 정철웅 대표는 오세훈 전 시장 재직 당시부터 현 박원순 시장 재직까지 8년간 서울시의 해외 홍보를 담당하며 한류 콘텐츠를 이용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이어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