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그레, 라떼 그 자체 ‘아카페라 잇츠라떼’ 출시
커피와 우유, 기본에 집중…아카페라 라인업 확대


빙그레의 RTD(Ready To Drink, 즉석음료) 커피 브랜드 아카페라가 새로운 컵 커피 ‘아카페라 잇츠라떼’를 선보였다. ‘아카페라 잇츠라떼’는 ‘다크 카라멜’과 ‘리치 연유’ 2종으로 구성됐다.


‘아카페라 잇츠라떼’는 ‘라떼 그 자체’라는 뜻으로 라떼의 기본인 커피와 우유에 신경을 써 조화롭게 만든 제품이다. 대중적으로 인기가 높은 커피 산지인 브라질, 에디오피아, 콜롬비아 원두를 블렌딩해 풍부하고 부드러운 커피향을 살렸다. 또 유고형분 성분을 기존 ‘아카페라 바닐라라떼’ 동일 용량 대비 50%를 더 넣어 우유의 고소하고 진한 맛을 구현했다.


이번 신제품으로 빙그레 는 ‘아카페라’ 라인업을 확대됐다. 빙그레 ‘아카페라’는 국내 페트 커피 1위 제품이다. 2000년대 중반 커피 음료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간편하게 커피를 즐길 수 있는 RTD 제품이 떠오르기 시작했다. 이때 빙그레가 선보인 RTD 커피 브랜드가 ‘아카페라’였다.


새로운 전략사업으로 커피음료 시장에 뛰어든 빙그레의 관심은 차별화된 RTD 커피였다. 이에 빙그레는 2007년부터 커피 음료 제품 개발을 위한 본격적인 연구개발에 착수했다. 빙그레는 차별화된 제품을 생산하기 위해 Asepsys-무균시스템을 적용한 페트 용기에 담긴 커피 음료를 제작했고, 이 제품 이름을 ‘커피와 함께’라는 의미를 가진 이태리어 ‘아카페라’로 정해 출시했다.


빙그레는 아카페라 사이즈업 버전도 출시했다. 가성비 트렌드를 반영한 것이었다. 사이즈업 버전은 커피 전문점의 인기 사이즈인 톨사이즈(Tall-size)와 비슷한 용량 350ml를 적용하고 기존 자사 제품보다 카페인과 당의 함량을 줄였다.


빙그레는 앞으로도 맛과 가성비를 동시에 충족시켜주는 RTD 커피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빙그레 관계자는 “올해 역시 참신하고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적극적으로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