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中 상하이 모터쇼 참가
단독 부스 열고 배터리 사업 경쟁력 소개


SK이노베이션이 2019 상하이 모터쇼에 참가해 전기차 배터리 사업 경쟁력을 알리기에 나섰다.


SK이노베이션은 전기차 배터리 제품 및 LiBS, FCW 등 SK이노베이션 계열의 첨단 미래차 관련 핵심부품을 전시하며, 글로벌 완성차 고객사와 잠재적 사업파트너들을 만날 예정이다.


이날 최근 분사한 SK아이이테크놀로지가 생산하는 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LiBS)과, FCW(Flexible Cover Window) 제품도 공동 전시한다.


모터쇼에는 전기차 외 부품사들의 참여가 크게 증가하면서 커넥티드카, 자율주행 등 미래차 기술도 소개됐다.


SK이노베이션의 중국 사업은 2013년 총 10억 위안을 투자해 베이징자동차, 베이징전공과 함께 합작법인 BESK를 설립하면서 본격화됐다. 이 합작법인은 베이징에 위치한 공장에 배터리팩 제조라인을 구축했다. 2017년에는 BESK의 100% 자회사 BEST를 창저우 시에 설립했다. 총 8200억원을 투자해 약 7.5GWh 규모의 설비를 갖출 예정이다. 첫 중국 배터리 셀 공장으로 내년 상반기 양산이 목표다.


이외 중국 창저우 지역에 약 4000억원을 투자해 배터리 핵심 소재인 LiBS 설비를 갖추고 있다. 연간 약 3.4억㎡ 규모로 건설하고 있으며, 2020년 3분기 중 양산을 시작해 중국 내 배터리 고객들을 공략할 예정이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 사장은 “중국은 최대 전기차 시장임과 동시에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시장으로 글로벌 전기차 시장을 움직이는 큰 시장”이라며 “중국의 자동차 산업과의 협력적 관계를 통해 다양한 고객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기술 및 제품개발에 만전을 기해 공동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