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넥스레저, 블록체인 엑셀러레이터로 속도개선
홍혜진 전무 “이기종간 블록체인 연결…금융·물류 통합 서비스 준비 중”


삼성 SDS가 자체 개발한 기업용 블록체인 넥스레져(Nexledger)에 블록체인 가속 기능인 엑셀러레이터(Accelerator)를 적용, 성능과 속도 문제를 해결한다고 밝혔다.


홍혜진 삼성SDS 블록체인센터장(전무)은 8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프레임워크(Realize your vision through Digital Transformation)'라는 주제로 열린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넥스레저는 삼성SDS가 자체 개발한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이다. 넥스레저는 NCA(Nexledger Consensus Algorithm)와 범용 블록체인 기술인 하이퍼레저 패브릭(Hyperledger Fabric), 이더리움(Ethereum)에 공통으로 적용이 가능한 표준 API(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사용자 인증, 지급결제, 원본증명 등의 서비스 중 하나만 개발하면 나머지 두개 서비스에 쉽게 적용할 수 있다. 고객은 블록체인 개발자 확보와 기술 검증 등에 소요되는 시간과 자원을 줄일 수 있어 빠르고 손쉽게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업무 혁신을 실행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진다.


홍 전무는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넥스레저 플랫폼을 고도화해 발표했다. 넥스레저 유니버설은 삼성 SDS 독자 기술과 하이퍼렛제 이더리움을 통합 제공하고 있다"며 "”고 설명했다. 하나의 서비스를 바탕으로 앱이나 서버를 추가 설치할 필요없이 블록체인을 적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세가지 기술 중 하나로 서비스를 만든다면 쉽게 다른 두가지의 기술로 확대·적용할 수 있다


이어 홍 “대부분의 고객들은 블록체인을 적용하면서 사용량 증가에 따른 성능 이슈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며 "넥스레저에 블록체인 가속기능인 엑셜러레이터 기능을 적용해 고객의 페인포인트(Pain Point)를 해결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또 “넥스레저는 블록체인을 연결할 것"이라며 “이런 부분에 대해 넥스레저 유니버설을 더욱 고도화시키고 글로벌로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기종간


아울러 홍 전무는 “시장은 변화하고 있다. 업종간 시너지가 확대되고 크로스 인터스트리 적용사례가 시도돼고 있다”며 대표적인 예로 금융과 물류 분야를 꼽았다. 홍 전무는 “물류분야에서 일어나는 대금결제에 블록체인을 적용해 금융·물류에 대한 통합 서비스를 만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