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재수 끝에 단기금융업 인가 취득
금융위, KB증권 단기금융업 인가 의결…이르면 내달 초 자발어음 판매


KB증권이 단기금융업 인가를 취득했다. KB증권은 빠르면 6월 초부터 자체발행 어음을 판매할 계획이다.


금융위원회는 15일 정례회의를 열어 KB증권이 신청한 단기금융업 인가 신청을 의결했다. KB증권은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에 세 번째로 단기금융업무에 나설 수 있게 됐다.


KB증권은 금융투자협회의 약관 심사가 끝나는 대로 발행어음 판매를 실시할 예정이다. 앞서 KB증권은 전산 시스템과 상품구성, 판매전략 등 단기금융업을 위한 사전 준비를 마쳤다.


KB증권은 연말까지 2조원 수준의 자발어음을 판매한다는 목표다. 원화·외화 수시식, 약정식 상품, 적립식 발행어음 상품 등을 출시할 예정이다. 요건 충족 고객에게는 특판 상품도 선보일 계획이다.


KB증권 관계자는 "전사적인 역량을 모아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출시해서 발행어음 시장에 신선한 바람을 일으키겠다"고 말했다.


KB증권은 발행어음 사업 관리는 자금부에서 맡고, 운용대상 선정 등 운용 업무는 IB부문이 담당한다. 판매와 마케팅은 IPS본부 산하 상품 기획부에서 주관하기로 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