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필드, 흡수성 체내지혈제 식약처 품목허가 승인
전국 대리점 40여곳·종합병원 등에 납품 계획…“실적 개선 기대”


토필드는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로부터 젤리타 흡수성 체내지혈제의 품목허가를 취득했다고 16일 밝혔다.


젤리타 흡수성 체내지혈제의 제품은 지혈 속도를 최소화시켜 혈액손실을 막을 수 있다. 생체 적합성, 생분해성, 무독성 젤라틴이 주원료로 지혈 후 체내 분해 효과에서도 안전성을 입증한 제품이다.


특히 흡수성 체내지혈제는 정부가 환자 안전 향상을 위해 별도 분류해 신규 생성한 품목군이다. 최근 정부가 비급여에서 급여로 전환하면서 많은 환자들이 사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토필드는 지난 2017년 독일 젤리타(GELITA AG)의 흡수성 체내지혈제 (GELITA SPON 외 41종)에 대한 국내 독점 계약을 체결했다. 젤리타는 지난 1875년 설립 후 식용, 의료용 등으로 젤라틴 및 콜라겐을 생산해온 세계 1위 기업이다. 젤리타 제품은 전 세계 70여개 국에 유통하고 총 1억여 곳 이상에서 사용하고 있다.


토필드 관계자는 “세계 지혈제 시장은 약 7조 원에 달하고 매년 20%씩 지속 성장하는 고부가가치 산업”이라며 “이번 국내 식약처 허가를 계기로 지혈제 전문 유통기업과 협업해 차별화한 마케팅 전략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국 대리점 40여곳과 종합병원 등 전국 각지에 납품할 계획”이라며 “국내 독점 계약을 통한 판매가 실적 개선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