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지주 출범후 첫 해외IR
19일부터 일본 및 홍콩지역 투자자 대상..8월엔 북미지역 투자자 미팅

우리금융그룹이 지주회사 출범 후 첫번째 해외 투자자 대상 IR을 실시한다.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19일부터 3박 4일간의 일정으로 일본 및 홍콩에서 해외IR을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IR은 지난 1월 지주회사 체제 출범 후 첫 해외 IR이다. 우리금융은 오는 8월에도 미국 등 북미 지역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IR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 IR에서 손태승 회장은 국부펀드 및 글로벌 대형 자산운용사, 연기금 등의 해외 투자자를 만날 예정이다. 손 회장은 투자자들과의 만남에서 최근의 경영성과와 함께 비은행 부문 강화를 위한 인수합병(M&A) 경과 등을 적극적으로 알릴 것으로 전해졌다.



손 회장은 지난 해 런던, 스톡홀름, 홍콩, 싱가포르 등 해외 주요 국제금융 도시를 중심으로 해외IR을 실시했다. 당시에는 지주사 체제 전환 이후의 중장기 비전을 설명했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올해 들어 외국인 지분율이 2% 이상 증가하는 등 글로벌 투자자들의 투자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해외IR은 장기투자자들로부터 우리금융그룹에 대한 신뢰를 공고히 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