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태 “M&A보다 글로벌…GNL, 굉장한 플랫폼”
비금융사업 분야 강화 일환…GNL, 연내 본격화 기대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글로벌 진출 확대를 위한 비금융분야 사업 강화 의지를 내비쳤다.



김 회장은 24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정책심포지엄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롯데카드 등) 인수합병(M&A)보다 글로벌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진출의 핵심으로는 "꾸준히 준비해온 글로벌 로열티 네트워크(GLN)가 굉장한 플랫폼으로 자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력인 하나금융을 커머셜 위주의 은행에서 데이터 정보회사로 전환할 것을 강조해온 만큼 비금융분야 역량을 강화해 경쟁은행과의 차별화를 이끌겠다는 복안으로 풀이된다.


KEB하나은행이 선보이고 있는 글로벌 로열티 네트워크(GNL)는 지역적 경계를 넘어 하나머니 등의 디지털 화폐, 암호화폐, 마일리지 등의 디지털에셋을 교환, 사용하는 글로벌 결제시스템이다. 이미 하나멤버스를 통해 국내 금융기관 최초로 로열티 스왑 플랫폼을 마련한 하나은행은 다양한 글로벌 국가의 기업들과 포인트 스왑 제휴를 추진하며 사용 채널 확대 등에 나서왔다.


김정태 회장도 올해 신년사를 통해 올해부터 본격적인 GNL 사업 추진을 강조하며 "글로벌 핀테크 경쟁에서 두각을 나타낼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