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프라이드, 의료용 대마 유용성 검증 연구 추진
성균관대 산학협력단과 계약 체결…삼성서울병원 김도관 교수 참여

미국 현지에서 합법 대마 사업을 추진 중인 뉴프라이드가 국내에서 의료용 대마의 효용성 검증을 목적으로 하는 비임상 실험을 추진한다.


뉴프라이드는 지난 11일 성균관대학교 산학협력단과 ‘의료용 대마 기반 약물의 체중 조절과 통증 치료에 대한 효과검증 (IRB/IACUC no.20190114003)’에 대한 비임상 연구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삼성서울병원 김도관 교수(왼쪽), 뉴프라이드코리아 심정현 대표가 연구 계약 체결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뉴프라이드)


이번 계약을 통해 향후 5년간 삼성서울병원 김도관 교수 이하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 연구팀은 대마 추출물을 이용해 대사증후군의 체중변화와 만성통증 완화 등에 미치는 유용성 검증에 주 목적을 두고 비임상연구에 돌입하게 된다. 뉴프라이드는 이번 연구의 성공적인 진행을 위한 연구비 투자와 연구 진행을 위한 각종 절차에 협력할 방침이다.


김도관 교수 연구팀은 대마 추출물을 일정기간 경구 투여해 신체적 변화와 생리 화학적인 성분 분석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고열량 식이로 비만을 유도한 동물 모델과 만성적인 통증을 유발하는 신경병증을 가지는 동물 모델을 구축했다. 이 과정에서 체중 감량의 효과뿐 아니라 체지방 감소와 체질 개선 효과를 확인할 계획이다. 또 동물의 행동학적 변화를 측정해 만성 통증 완화 현상을 규명, 오늘 날 국내에서 정립되지 않은 의료용 대마의 체중 조절과 통증 치료 효과를 보다 체계화된 방법으로 평가한다는 방침이다.


뉴프라이드 관계자는 “학계에서는 이미 대마의 의학적 유용성에 주목하고 있고 우리나라에서도 의료용 대마가 허용되는 현 시점에서 업계 내 선도적 지위를 선점하기 위해 대마 바이오 사업에 필요한 연구 절차들을 본격적으로 준비해 갈 계획”이라며 “국내에서 동물들을 대상으로 추진될 비임상 연구 성과들을 바탕으로 시점 별로 연계 가능한 범위 내에서 해외 임상시험 추진 등 다각적으로 의료바이오 사업들을 검토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 날 미국을 비롯해 독일 등 선진국 반열에 오른 해외 다수 국가들은 이미 의료용 대마를 합법적으로 허용하고 있다. 지난 해 12월 태국은 아시아 최초로 의료용 대마 사용을 전면 합법화 했고 국내에서도 지난해 11월 법률 개정을 통해 제한적인 의료용 대마 사용이 허용됐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