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에너지, 칠레 태양광발전 상업운전 돌입
지난해 12월, 12개 태양광 사업권 인수 후 첫번째 준공

대림에너지는 칠레 산타로사(Santa Rosa) 태양광 발전소를 준공하고 상업운전에 돌입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12월 사업권을 인수한 칠레 태양광 사업 중 하나로 가장 먼저 상업운전을 시작했다.


대림에너지는 칠레 중북부에 걸쳐 9MW급 태양광 발전소 12개를 건설해 운영할 계획이다. 칠레의 분산 전원 정책에 따라 해당 지역에 직접 전력을 공급하며 생산하는 모든 전력을 정부가 구매한다. 대림에너지는 상업 운전 이후 25년간 발전을 통한 매출과 함께 신재생에너지 공급에 따른 탄소배출권 거래를 통해 추가 수익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상업운전에 돌입한 산타로사(Santa Rosa) 태양광 발전소.


이번 프로젝트는 대림에너지가 5000만 달러(약 570억원)를 투자해 단독으로 추진하고 있다. 기술 및 경영지원 계약을 통해서 사업 전반을 관리한다. 총 사업비는 1억8000만 달러(약 2000억원)다. 앞선 3월 미래에셋대우를 통해 사업비의 72%인 1억3000만 달러(약 1430억원)을 프로젝트 파이낸싱으로 조달했다.


이해욱 대림 회장은 신성장동력으로 에너지, 석유화학, 호텔 등 다양한 분야에서 디벨로퍼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발전 디벨로퍼 사업을 추진하는 대림에너지는 2013년 12월 설립한 이후, 한국, 호주,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요르단, 칠레에서 4.2GW의 설비용량을 확보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특히 대림에너지는 해외에서만 총 2.4GW 규모의 발전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국내 타 민자발전사와는 달리 해외 사업 비중이 국내 사업 비중을 능가한다. 2018년 연결기준 매출 860억원, 당기순이익 318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2.5배와 3배 성장했다. 영업이익율은 52.2%를 기록했다.


대림 관계자는 “대림에너지는 그룹의 주요 성장 동력 중 하나인 발전, 에너지 분야의 디벨로퍼로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사업 역량을 인정받고 있다”며 ”현재 공사 중인 프로젝트 외에도 다양한 발전 프로젝트를 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