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제주 이도주공 재건축·잠원훼미리 리모델링 수주
공사비 총 3400억원…부산 부곡2구역 재개발도 시공 참여

포스코건설이 제주 이도주공 1단지 재건축사업과 서울 잠원훼미리아파트 리모델링사업을 수주했다고 15일 밝혔다. 부산에서도 회원사로 참여한 부곡2구역 재개발사업 수주에 성공했다.


제주 이도주공1단지 재건축 예상 투시도.


포스코건설은 지난 13일 제주 상공회의소와 서울 잠원동 훼미리아파트에서 각각 열린 시공사선정 총회에서 양쪽 모두 조합원 과반수 이상의 지지를 얻어 수주를 따냈다.


공사비 2300억원 규모의 제주 이도주공 1단지 재건축사업은 제주시 이도 2동 888번지 4만3375㎡ 부지에 지상 14층 11개동 795가구 규모로 들어선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1월에는 3160억원 규모의 대구시 중리지구 재건축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


공사비 1100억원 규모의 잠원훼미리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을 수행하게 된 포스코건설은 전 가구를 1개층씩 상향 이동하는 필로티와 스카이 커뮤니티(Sky Community) 등 특화 설계를 적용할 계획이다. 잠원 훼미리아파트는 수직·수평 증축 리모델링을 통해 기존 지하 1층~지상 18층 3개동 288가구가 지하 4층~지상 20층 3개동 331가구로 탈바꿈하게 된다.


포스코건설은 리모델링 시장의 수요 확대를 예상하고 지난 2014년부터 리모델링사업 전담부서를 운영하고 있다. 이후 지금까지 총 13건, 약 2조원 규모의 리모델링 사업 시공권을 확보했다.


공사비 7000억원에 달하는 부산 부곡2구역 재개발사업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도 포스코건설이 회원사로 참여한 컨소시엄이 조합원 616명 가운데 556명의 찬성을 받아 시공사로 낙점됐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포스코건설의 시공 능력을 믿고 지지해 주신 조합원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앞으로도 포스코건설의 기술력과 함께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의 사명감을 더해 명품 아파트를 짓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 잠원훼미리아파트 리모델링 예상 투시도.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