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영면에 들다
친인척·그룹 임직원 애도 속 영결식 엄수…운구행렬, 서소문빌딩·공항동 본사 돌며 이별 고해
서용원 ㈜한진 사장이 지난 45년 동안 수송 거목으로 자취를 남긴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약력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사진=한진그룹)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세상과 이별을 고하고 영면에 들었다.


16일 오전 6시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고인의 영결식이 진행됐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등 친인척과 그룹 임직원의 애도 속에서 한진그룹 회사장으로 엄수됐다.


영결식은 고인에 대한 묵념 이후 진혼곡이 구슬프게 울려 퍼지는 가운데 시작됐다.


영결식 추모사를 맡은 석태수 한진칼 대표는 “숱한 위기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항상 누구도 생각하지 못한 새로운 길로 이끌었던 의연하고 든든한 모습이 아직도 선하다”며 고인에 대한 슬픔을 전했다. 이어 “걸어온 위대한 여정과 추구했던 숭고한 뜻을 한진그룹 모든 임직원이 이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현정택 전(前) 대통령비서실 정책조정수석도 추모사에서 “해가 바뀔 때 마다 받는 소중한 선물인 고인의 달력 사진을 보면, 그가 세상을 바라보는 순수한 눈과 마음을 느낄 수 있었다”고 회상하며 “오늘 우리는 그 순수한 열정을 가진 조 회장을 떠나보내려 한다”고 영원한 이별의 아쉬움을 표했다.


추모사 이후에는 지난 45년 동안 수송 거목으로 자취를 남긴 조 회장 생전의 생생한 활동 모습이 담긴 영상물이 상영됐다.


영결식 이후 운구 행렬은 서울 서소문 대한항공 빌딩, 서울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 등 고인의 평생 자취가 묻어 있는 길을 지났다.


특히 대한항공 본사에서는 고인이 출퇴근 하던 길, 격납고 등 생전에 가장 많은 시간을 보냈던 추억이 깃들어 있던 곳곳을 돌며 이별을 고했다. 대한항공 임직원들은 본사 앞 도로와 격납고 등에 도열하면서 지난 45년 동안 회사를 세계적 항공사로 성장시키고 마지막 길을 떠나는 고인의 평안한 안식을 기원했다.


운구차는 1981년부터 2017년까지 36년간 조 회장의 차량을 맡았던 이경철 전 차량 감독이 맡았다.


이날 고인은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에서 안장돼 부친인 한진그룹 창업주 고 조중훈 회장, 모친인 고 김정일 여사 곁에서 영면에 들어갔다.


한편 조 회장은 8일 새벽(한국시간) 미국 LA 현지에서 폐질환으로 별세했다. 미국에서 앓고 있던 폐질환과 관련해 치료를 받고 호전됐지만 갑작스럽게 악화하면서 70년 생애를 마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