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싱가포르 도심 지하고속도로 수주
8500억원 규모…고품질 기술력으로 경쟁사 제쳐



쌍용건설이 싱가포르 정부 육상교통청(LTA)에서 발주한 남북 고속도로 102, 111 공구를 디자인&빌드 방식으로 8500억원(미화 7억 5000만 달러)에 수주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9월 말레이시아와 두바이에서 초고층 복합건물과 호텔을 4200억원(미화 3억 8000만 달러)에 수주한 이후 3개월만이다. 올해 누적 해외수주 금액은 1조7000억원(미화 15억 달러)으로 늘어났다.






싱가포르 NSC 노선도


4500억원(미화 4억 달러) 규모의 N111공구는 단독, 4000억원(미화 3억5000만 달러) 규모의 N102공구는 주관사로서 85% 지분(3500억원/미화 3억 달러)을 갖고 현지 업체인 와이퐁(Wai Fong)과 조인트벤처(JV)를 구성해 수주했다. 쌍용건설의 총 수주액은 8000억원(미화 7억 달러)이다.


쌍용건설은 최저가를 제시하지 않았지만 가격뿐만 아니라 시공사의 시공 능력, 기술력, 안전관리 능력, 경영평가 등도 종합 평가하는 PQM(Price Quality Method) 방식(가격기술종합평가방식) 입찰에서 비가격 부문에 높은 점수를 받아 수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쌍용건설은 2016년 국내 업체 최초로 싱가포르 육상교통청이 시공사 단 한곳에 수여하는 LTA 시공대상을 수상했다. 2013년에는 LTA 안전챔피언에 선정됐다. 싱가포르 최고 난이도 지하철 공사로 평가 받는 도심지하철(DTL) 921공구에서 2016년 세계 최초로 1700만 인시(MN/HRS) 무재해를 달성했다.


N102 공구는 싱가포르 남부 Marina Bay에서 최북단 Woodland 지역을 연결하는 총 21.5km의 남북 고속도로 중 최고 난이도 구간이다. 지상의 도로와 지하를 관통하는 도심지하철 2개 노선(DTL, NEL) 사이에 건설하는 지하고속도로다. NEL노선 바로 1m 위에 왕복 6차선 규모로 건설하는 것이 특징이다.


쌍용건설 해외 토목 담당 이종현 상무는 “최저가를 제시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기존 프로젝트에서 보여준 고품질 시공능력과 신뢰가 있었기에 수주가 가능했다”며 “2008년 이후 싱가포르 토목부문에서만 21억5000만 달러를 수주하는 성과를 달성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