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전트, 지오인터내셔널 인수…스포테인먼트 진출
국내외 유명 호텔·리조트·쇼핑센터 건설한 30년 흑자기업


에너전트가 지오인터내셔널을 인수하며 스포테인먼트 분야에 진출한다고 4일 밝혔다.


지오인터내셔널은 호텔 인테리어 전문 기업으로 그랜드하얏트호텔, 조선호텔, 인터컨티넨털호텔 등을 수주했다. 자체 공장에서 호텔 컨셉에 맞는 가구 제작과 디자인이 가능한 30년 흑자 기업이다. 해외에서는 베트남 국가 시설인 국회의사당 본회의장과 인터콘티넨탈호텔, 아시아나플라자레지던스호텔, 캄보디아의 대표적인 쇼핑몰인 이온몰 등 굵직한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박군희 지오인터내셔널 대표는 “지오인터내셔널은 스포츠와 엔터테인먼트를 접목시킨 스포테인먼트 분야에서 활약할 계획”이라며 “스포테인먼트 시설 설계와 시공 노하우를 갖춘 지오인터내셔널의 경험이 경쟁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하남 및 고양스타필드, 파라다이시티 컬처파크 등 스포츠와 엔터테인먼트가 결합된 시설이 늘어나고 있다. 국내와 해외에서 스포테인먼트 수주 경험을 갖춘 업체가 많지 않아 지오인터내셔널에 대한 업계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오인터내셔널은 중국 2개 대도시에도 설계를 제공했다.


지오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지역과 특정 계측을 고려한 다양한 콘셉트의 호텔이 출현하면서 호텔 시장이 성장하고 있다”며 “리모델링 시장도 일상의 활력을 불어넣는 스테이케이션이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어 지오인터내셔널의 경쟁력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