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 훈풍 속 ‘주식부호들’ 잇따라 등장
이상률 천보 대표 지분평가 3000억 상회…상장 VC 가치 급등 ‘톡톡’

올해 상반기 불어온 상장 훈풍 속에 수백억원 대의 자산을 불린 '신흥 주식부호'들이 줄을 잇고 있다.


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올해 신규 상장된 15개 기업의 평균 수익률은 지난 5월말 기준 48.32%로 집계됐다. 신규 상장기업 중 11곳이 수익률 상승세를 기록했고 4곳이 공모가를 밑돌고 있다.


지난 달 23일 증시에 입성한 컴퍼니케이파트너스는 상장 첫 날 136.5%의 상승세를 보인후 5월까지 무려 226.7%에 달하는 수익률을 기록하며 얼어붙었던 벤처캐피탈의 기업공개(IPO) 시장의 회복을 이끌고 있다. 올해 첫번째 상장 기업인 전자상거래(B2B)기반 핀테크 기업 웹케시도 지난 5개월간 139.2%에 달하는 수익률을 기록했다. 화학소재 제조기업 천보와 의료장비 업체 이지케어텍도 지난달까지 각각 93.8%, 68.8%의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 3월 상장한 미래에셋벤처투자도 50%에 육박하는 수익률을 보이며 벤처캐피탈업계에 대한 투자시장의 수요를 견인하고 있다.


신규 상장 기업의 기업 가치가 꾸준히 높아지며 이들 상장사 최대주주의 주식 평가액도 수 백억 원대까지 치솟고 있다.


가장 대박이 난 최대주주는 이상률 천보 대표이사다. 천보 지분 35.98%(369만7569주)를 보유중인 이 대표의 보유주식 자산 규모는 지난 4일(주당 8만2500원) 기준 3050억원을 넘어섰다. 지난 2월 공모 당시 1479억원에 그쳤던 이상률 대표의 보유주식 평가액은 석 달여 만에 2배 이상 급증했다. 특별관계자의 보유 지분을 포함하면 최대주주와 특별관계자의 보유 지분 평가액은 4902억원에 육박한다.


석창규 웹케시 대표이사도 상장이후 보유 주식 가치가 770억원 대로 늘어나며 상장이후 신흥 자산가로 이름을 올렸다. 석 대표가 보유중인 웹케시 주식은 126만739주(18.64%)다. 석창규 대표의 주식자산 가치는 상장이후 135%(443억원) 가량 늘어나며 시장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개인 최대주주이외에도 최대주주를 차지하고 있는 기관투자자들의 투자 수익도 눈에 띈다.


지난 4일 기준 미래에셋벤처투자의 최대주주인 미래에셋대우의 보유주식 평가액은 1171억원이다. 상장직전보다 37.78% 높아지며 321억원 가량 지산가치가 늘었다. 특별 관계자인 김응석 미래에셋벤처투자 대표이사도 같은 기간 보유지분(3.29%)의 평가액이 17억원 이상 증가했다.


역대 벤처캐피탈중 최고의 수익률 상승률을 기록 중인 컴퍼니케이파트너스의 1대 주주인 금보개발의 주식 자산 가치는 상장일(292억원)의 세 배 이상인 923억원으로 뛰어 올랐다. 특별 관계자인 김학범(4.42%) 대표이사는 지분가치가 공모 당시 대비 67억원 가량 늘어난 98억원에 달하며 100억원 대의 주식 부자 등극을 눈 앞에 뒀다.


서울대학교병원도 출자회사인 이지케어텍의 주식 가치가 공모가(주당 1만2300원)대비 78.86% 급증하며 지분 평가액을 494억원까지 늘렸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