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SCI, 에너바이오로 바이오중유 시장 공략
동물성기름·폐식용유 원료, 친환경연료로 각광


코스닥 상장사 미래SCI의 자회사인 에너바이오가 본격적으로 바이오중유 시장에 진출한다.


미래SCI는 에너바이오가 산업통상자원부에 석유대체연료 제조 및 수출입 업무 등록을 마쳤다고 10일 밝혔다. 에너바이오는 앞으로 발전용 바이오중유 상용화에 나설 수 있게 됐다.


화력발전 연료로 사용하는 바이오중유는 환경오염의 원인으로 꼽히던 동물성 기름과 폐식용유를 원료로 한다는 점에서 친환경 원료로 분류한다. 기존 정유의 원유 정제 과정에서 미세먼지와 유해물질을 배출하는 것과 달리 대기환경 오염을 유발하지 않는다.


한국석유관리원에 따르면 바이오 중유를 발전 원료로 활용할 경우 기존 중유대비 미세먼지 배출량을 28% 가량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미세먼지의 원인 물질로 꼽히는 질소산화물을 감소시키고 바이오 중유를 생산하는 원료인 폐식용유 등에 황 성분도 포함하지 않아 황산화물도 배출하지 않는다.


2014년 이후 5년간 시범사업을 거친 바이오중유는 지정된 중유발전기 5기에서 연평균 37만킬로리터를 발전용으로 사용했다. 석유화학업계는 지난 3월15일부터 중유발전기가 5기에서 14기로 늘어나면서 연간 4000억원 이상의 바이오중유 판매를 기대하고 있다. SK케미칼, 애경유화 등도 생산설비를 추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래SCI 관계자는 “화력발전소의 바이오중유 발주가 본격화하면서 수요가 이어지고 있다”며 “2020년부터는 IMO(International Marine Organization, 국제해사기구)에서 고유황연료의 사용을 줄이기로 하면서 시장이 성장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