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엘비, '리보세라닙' 글로벌 3상 성공
전체생존기간·무진행생존기간 유의미한 결과 도출


에이치엘비는 26일 자회사 LSK Biopharma(이하 LSKB) 에서 진행해 온 위암 글로벌 임상3상 시험의 1차 유효성 평가지표인 전체생존기간(OS, Overall Survival)과 2차 유효성 평가지표인 무진행 생존기간(PFS, Progress Free Survival)을 확인했다고 26일 밝혔다. 


전체생존기간(OS)은 위암 3차 치료제로 기 허가된 옵디보(성분명 니볼루맙)의 5.26개월, 론서프(성분명TAS-102)의 5.7개월과 유사한 결과를 얻었다. 2차 유효성 평가 지표인 무진행 생존기간(PFS)은 경쟁약물 대비 유의미한 효능이 확인중다. 현재 각 지표에 대한 통계적 유의성 분석을 진행 중이며, 유럽종양학회(ESMO 2019)에서 결과 발표 및 논문 개제를 계획하고 있다.


에이치엘비는 해당 탑라인 결과가 현재 LSKB가 진행하고 있는 다양한 임상시험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에이치엘비 관계자는 "위암 2차 치료제 시장 진입을 위해 진행중인 '리보세라닙+파클리탁셀' 병용임상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이며, 선낭암종(ACC) 임상 2상 시험 역시 임상시험 신청서(IND) 제출을 완료했다. 조만간 임상시험을 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선낭암종(ACC)의 경우 현재 세계적으로 표준치료법이 전무해 LSKB는 임상 2상 시험 종료 후 임상3상 시험 진행을 조건으로 시판허가를 신청하는 전략을 수립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이치엘비 관계자는 "올해 4월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진행성 간세포암 1차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리보세라닙+캄렐리주맙’ 병용 임상3상 시험 역시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며 "중국 내에서는 첫 환자 등록을 마친 상태로, 조만간 미국 내 임상개시를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