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종합에너지 화학기업으로 도약
RUC/ODC 설비 준공식 가져...총 5조원 투자


에쓰오일(S-Oil)이 복합 석유화학 시설 준공식을 열고 '석유에서 화학으로'의 전환을 선언했다.


에쓰오일은 26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복합 석유화학 시설(RUD/ODC) 준공식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에쓰오일 관계자와 문재인 대통령, 무함마드 빈 살만 알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도 참석했다.


에쓰오일은 RUC/ODC 설비를 구축하는 석유화학 1단계 투자에 총 5조원을 들였다. 잔사유 고도화시설(RUC)은 원유 정제 과정에서 나오는 찌꺼기 기름 '잔사유'를 재처리해 휘발유, 프로필렌을 뽑아내는 설비다. 신규 고도화 시설 완공 후 에쓰오일의 고도화 비율은 기존 22.1%에서 33.8%로 증가한다. 


올레핀 하류시설(ODC)은 잔사유 분해시설에서 생산된 프로필렌을 투입해 산화프로필렌, 폴리프로필렌과 같은 고부가가치 석유화학 제품을 만든다. 최대주주 사우디 아람코에서 개발한 기술을 적용해 잔사유를 휘발유와 프로필렌으로 전환하고 이를 다시 처리해 고부가가치 석유화학제품인 폴리프로필렌(연산 40만5000톤), 산화프로필렌(30만톤)을 생산하게 된다. 


S-OIL 잔사유 고도화시설(RUC) 전경


에쓰오일이 도입한 잔사유 분해시설(HS-FCC)도 주목할 만하다. 이 시설에 사우디 아람코와 킹파드 석유광물 대학교가 주도해 JX닛폰, 악센 등과 개발한 신기술이다. 이 설비는 고온의 촉매 반응을 통해 잔사유를 휘발유와 프로필렌 등 고부가가치 제품으로 전환하는 핵심설비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새로 도입한 잔사유 분해시설(HS-FCC)은 공정 기술을 적용해 프로필렌 수율을 25%까지 높였다"며 "원유보다 값싼 고유황 잔사유를 사용해 가격 경쟁력 측면에서도 탁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프로젝트로 원유보다 가격이 저렴해 수익성이 낮았던 중질유 제품 비중을 기존 12%에서 4%까지 축소시킬 수 있게 됐다"며 "대신 고부가가치 석유화학 제품 비중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020년 1월 시행 예정인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유 황 함량 규제 강화에 대한 대비도 철저히 했다. 저유황 석유제품 수요가 늘어나기 전에 잔사유 탈황시설을 가동할 수 있게 돼 고유황 중질유 비중을 70% 이상 줄였다.


에쓰오일은 석유화학 2단계 사업 추진을 위해 7조원을 추가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25일 사우디 아람코와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2024년까지 7조원을 투자해 스팀크래커 및 올레핀 다운스트림(SC&D)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추진하고 사우디 아람코가 개발한 TC2C(원유를 석유화학 물질로 전환하는 기술)를 도입하는 등 협력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또 사우디 아람코의 스팀크래커 운영 경험, 올레핀 다운스트림 공정 및 제품 연구개발 지식과 판매 역량도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에쓰오일은 SC&D 프로젝트를 위해 울산시 온산공장에서 가까운 부지 약 40만㎡를 현대중공업으로부터 매입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