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놀거리' 늘리는 LG유플러스, 이번엔 '클라우드 VR게임'
초저지연 스트리밍 서비스 구축…"5G 리더십 확보"
LG유플.JPG 1.04 MB

LG유플러스가 5세대(5G) 이통통신 상용화 100일을 앞두고 5G 기반 하에 즐길 수 있는 콘텐츠 확대에 열을 올리고 있다. 프로야구와 골프 등 스포츠 영역에 이어 다음으로 선택한 분야는 VR게임이다. LG유플러스는 클라우드 VR게임 시장 선점을 통해 5G 콘텐츠 시장에서 우위를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2일 LG유플러스는 서울 용산구 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클라우드 가상현실(VR) 게임시장 도전을 선포했다. 우선 현재 스팀에서 제공되고 있는 PC VR 게임과 인기 VR 콘솔 게임 10여종을 제공하고, 내달 20여종 이상의 게임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서비스 인프라 확대와 유명 콘텐츠 소싱, 제작 등에도 사력을 모으겠다는 각오도 다졌다.

김준형 LG유플러스 5G서비스추진그룹장 상무는 "5G 서비스 중 VR 서비스의 고객반응이 좋았고, 그 중에서도 게임에 대한 선호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고품질 VR게임을 즐기기 위해선 고가의 장비를 필요로 하고, 또 게임 설치에 대한 번거로움 등 제약이 따른다"면서 "이를  해결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 게임을 클라우드에 올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가 도전하는 시장은 클라우드게임과 VR게임이 융합된 형태다. 

클라우드게임이란 게임을 따로 다운로드받거나 설치할 필요없이 언제, 어디서나 가상서버인 클라우드를 통해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도록한 새로운 형태의 게임 플랫폼을 말한다. 실질적인 게임 구동은 클라우드 서버에서 이뤄지고, PC나 모바일 등 스마트 디바이스에는 화면이나 음향 등만 나타나는 형태다. 

LG유플러스는 여기에 최근 5G 시대의 핵심 콘텐츠로 꼽히는 실감형 미디어인 VR요소를 추가한 것이다. 이 회사에 따르면 기존 VR게임은 HMD(Head Mounted Display)단말 성능에 대한 의존도가 높지만, 5G 네트워크 기반의 클라우드 서비스는 단말 성능에 상관없이 저사양의 기기에서도 고품질의 콘텐츠를 스트리밍 방식으로 즐길 수 있다.

LTE 환경에서는 한정된 대역폭과 150Mbps 이하의 속도품질로, 클라우드 방식 VR게임은 안정적인 운용이 불가능했지만 5G에서는 이 문제가 해결된다는 것이다. 

김 그룹장은 "LG유플러스의 초저지연 5G 네트워크 운영 기술과 솔루션을 바탕으로 AR과 VR부문의 세계 최고 수준 콘텐츠를 고객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연말까지 5G 클라우드 기반 인프라를 구축하고, 5G 초저지연 특성을 활용할 수 있는 VR 게임 등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연말까지 전국 90여개 직영점에 VR게임 체험존을 설치해 고객 접점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글로벌 조사기관인 닐슨은 세계 VR시장이 2018년 36억 달러에서 2019년 62억 달러, 2022년에는 163억 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HMD 디바이스를 사용하는 VR시장은 지난해 5억 달러에서 올해 10억 달러, 2022년에는 82억 달러로 약 16배나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