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옥동 신한은행장의 묘수?
이례적 채용프로세스 도입… 채용비리 이슈 돌파 승부수


디지털 부서에 인재채용 권한을 위임하겠다는 진옥동 신한은행 행장의 방안을 두고 여러가지 해석이 나오고 있다. 디지털 혁신 전략을 앞당기면서 동시에 채용비리 등 인사 관련 이슈를 정면으로 돌파할 만한 묘수라는 평가다.

진 행장은 취임 초부터 디지털 인재 채용을 강조했다. 그 일환으로 디지털 인재 채용에서 실무 부서에 채용 권한을 넘기는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

진 행장의 제안은 최근 금융권의 '디지털 역량 강화', '사람 중심 소통' 슬로건과 맥을 같이 한다. 3분기 조회사에서 허인 국민은행 행장은 ‘사람중심 디지털 혁신’을 내세웠다. 우리은행은 디지털금융그룹을 출범시켰다. 디지털-글로벌 융합 전략으로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 중인 하나은행은 아예 디지털 회사로의 변신을 꾀하고 있다.

진 행장의 ‘디지털 인재채용 권한 위임’은 이 같은 흐름에 동참하면서도 꽤 이례적인 시도로 평가 받는다.

과거부터 채용은 은행장의 전속 권한이었다. 행장이 바뀔 때마다 행장의 스타일이나 그 해 채용 기조에 맞게 절차나 방식이 달라지긴 했다. 글로벌 인재에 초점을 두거나, 특정 학과 출신 위주로 채용 대상을 늘리거나, 지방 대학을 많이 뽑거나, 대학별 비율을 조정하는 식이다. 그럼에도 행장의 권한이라는 인식에는 변함이 없었다. 채용비리 문제가 불거진 것도 이 때문이다. 신한은행은 2013~2015년 채용 문제로 인해  임직원 다수가 재판을 받고 있기도 하다.

진 행장의 시도는 이런 맥락에서 지배구조 혁신의 단초로 평가할 수도 있다. 행장 고유의 권한을 분산하겠다는 뜻이기에 그렇다. 진 행장의 발언은 '인재에게 잠재된 디지털 감각은 해당 부서에서 가장 잘 안다'는 뜻이다. 인사 관리에서도 수직적 체계에서 벗어나 수평적 체계를 지향한다는 본인의 철학을 밝힌 것이다.

신한은행 채용비리 공판은 이미 20차를 넘었다. 이런 상황에서 진 행장의 인사 혁신 방안은 그룹 안팎의 잡음을 잠재울 만한 승부수로 보인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