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태신 "한일갈등 확전, 中企 6개월 버티기 힘들어"
기업 생태계 전반 악영향 우려…정부의 근본적 해결책 마련 주문


"일본의 반도체 수출 규제 발표 일주일여 만에 국내 증시에서 시가총액 51조원이 증발했다. 기업 신용강등, 경제성장 저하로 이어지기 전에 한일 갈등의 근본적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


권태신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이 10일 서울 여의도동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일본 경제 제재의 영향 및 해법' 긴급세미나에서 이번 사태가 경제계에 미칠 악영향을 우려하며 이 같이 말했다. 


권 부회장은 "이번 통상갈등은 삼성선자, SK하이닉스 외에도 중소기업을 비롯한 기업 생태계 전반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이미 중소기업 10곳 중 6곳이 이번 조치로 6개월 이상 버티기 어렵다고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그는 "일부에서는 우리 정부 역시 수출 제한을 비롯한 통상 정책으로 맞대응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지만 이는 일본의 2차, 3차 보복의 근거로 이용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과 일본 여행 취소 등은 분쟁을 해결하기 보다 오히려 악화시킬 것"이라면서 "한일갈등 원인 파악 등 근본적인 해결책을 우선적으로 찾아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권태신 부회장은 "이미 1분기 한국경제는 마이너스 성장을 보인데다 미중 무역전쟁, 생산성 저하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국경제와 산업을 생각할 때 조속하게 풀어 나갈 필요하다"며 정부가 해결책 마련에 빠르게 나서줄 것을 주문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