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게 되겠어?' 코웃음친 텔레마케팅 보험권 대세로 外

'저게 되겠어?' 코웃음친 텔레마케팅 보험권 대세로[매일경제]

지금은 귀찮을 법도 하지만 그래도 신선하다는 평가가 있었던 시기가 있었다. 처음 시작했을 때는 "저게 되겠어?"라는 코웃음이 많았지만 지금은 금융권에서 하나의 마케팅 채널로 입지를 다졌다. 다름 아닌 텔레마케팅, 이른바 'TM영업' 얘기다. 

11일 생명보험협회에 따르면 보험업에 처음 TM영업이 도입 된지 어느덧 20년이 넘었다. 국내에 처음 TM영업을 가져온 라이나생명은 2년 연속 민원 최저를 기록했다. 보험업의 특성상 민원이 많이 발생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주목할 만하다. 


'속도 혁명' KTX驛 주변 새 투자처 각광[한국경제]

‘꿈의 속도 혁명.’ 고속철도(KTX)는 2004년 4월 개통 당시 혁명이라 불렸다. 기존 철도(무궁화·새마을호)보다 2.5배 빠른 시속 300㎞ 속도로 전국을 누볐다. 서울에서 부산까지 2시간40분대에 주파했다. 전국은 반나절 생활권으로 좁혀졌다. 이용객도 가파르게 증가했다. 2016년 연간 6400만 명이 KTX를 이용했다. 2004년(1900만 명)보다 세 배 넘게 늘었다.


한양증권, 디지털 혁신 박차…연내 로봇 자동화 시스템 도입[매일경제]

은둔형 증권사로 불리우던 한양증권이 발빠르게 이미지 변신에 나서고 있다. 지난해 3월 임재택 대표이사 취임 후 업무 시스템 개혁 등 과감한 디지털 혁신을 통해 스마트워크 기업으로 탈바꿈하고 있는 것. 특히 최근에는 디지털Biz센터를 본격 출범하면서 증권업계의 디지털 혁신 '퍼스트 무버(First Mover)'가 될 것을 공식 선언했다. 


화웨이, 중국 은행에 대규모 대출 신청[주요언론]

미국 정부의 거래 제한 조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중국 은행들에 손을 벌렸다. 11일 중국 경제전문 매체 차이신에 따르면 화웨이는 중국 은행들로부터 신디케이트론 방식으로 15억달러(약 1조7560억원)를 조달할 예정이다. 


檢, '코오롱 인보사 사태'로 NH투자·한국투자증권 압수수색[주요언론]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인 코오롱생명과학의 ‘인보사케이쥬(인보사)’ 허가 취소 여파로 검찰이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을 압수수색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두 증권사는 코오롱티슈진의 코스닥 시장 상장을 주선했다. 미국에 세워진 코오롱티슈진은 인보사의 개발사이자 미국 내 허가·판매를 담당하고 있으며 인보사의 국내 허가·판매를 담당하는 코오롱생명과학의 자회사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