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메딕스, 200억 조달…"그래핀사업 추가 투자”
이달 중 200억 자금 추가 확보 계획…생산설비 증설 추진


나노메딕스가 스탠다드그래핀과 세계 최초 그래핀 양산을 위한 생산설비 구축에 나섰다. 200억원 자금조달을 시작으로 추가 자금을 확보해 관련 투자 규모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나노메딕스는 10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 납입을 완료했다고 12일 공시했다. 지난달 20일에도 전환사채를 통해 100억원을 조달해 현재까지 나노메딕스가 확보한 자금은 200억원이다. 이 가운데 100억원은 스탠다드그래핀 전환사채에 투자했다.


나노메딕스 관계자는 "이달 말 추가 전환사채 발행을 통해 200억원을 추가 확보할 계획"이라며 "총 400억원의 자금조달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나노메딕스는 최근 스탠다드그래핀과 합작법인을 설립, 그래핀 양산을 위한 생산설비를 확충할 계획이다. 이번 증설로 2개의 대량 생산라인을 구축한다. 세계 표준급으로 인정받는 고품질 그래핀을 저렴한 가격에 공급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스탠다드그래핀은 이미 2009년에 대량생산설비를 완공했다. 이후 10여년에 걸쳐 꾸준히 공정을 개선해왔다. 기존 공장에서는 순도 높은 파우더형 그래핀 생산에 성공해 세계 최고 수준의 그래핀을 양산하고 있다. 스탠다드그래핀이 확보한 양산 관련 공정 노하우를 적용해 이번에 증설할 생산설비는 준공 후 바로 양산이 가능하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공장 증설과 더불어 나노메딕스와 스탠다드그래핀은 고품질 그래핀 생산에 대비하기 위해 북한산 고품질 흑연 확보에도 나선다. 북한은 현재 40여개 흑연 광산을 보유하고 있다. 흑연 매장량은 200만톤으로 전세계 매장량의 1%에 달하며 연간 생산량은 3만톤으로 전세계 공급 물량의 3%다. 


북한산 흑연은 품질이 좋기 때문에 그래핀 생산 원료로 적합할 뿐 아니라 향후 남북교류 활성화로 육로로 운송할 경우 원가 절감 효과가 크다는 장점이 있다. 나노메딕스는 북한산 흑연을 확보할 경우 원가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나노메딕스 관계자는 "남북경협을 통해 북한의 고품질 흑연이 수입된다면 안정적인 원료 확보와 원가절감, 그래핀 품질 개선 등이 가능할 것"이라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