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은, 기업구조조정단 신설…아시아나 M&A 속도
기업구조조정TF·기업개선부 통합…경제협력본부 확대개편

한국수출입은행이 기업 구조조정을 전담하는 기업구조조정단을 신설했다. 경제협력본부도 확대개편했다.


수출입은행은 14일 기업구조조정 업무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기업구조조정단’을 신설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대기업 구조조정을 담당했던 ‘기업구조조정 TF’와 중소기업 구조조정을 담당해 온 ‘기업개선부’를 하나로 묶어 ‘단’으로 승격시킨 것이다.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 등 급증하는 구조조정 업무에 대해 수은이 보다 체계적인 대응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개도국 차관 업무(EDCF)를 담당하는 경제협력본부도 확대했다. 


세계은행(World Bank), 아시아개발은행 (Asian Development Bank) 등 국제기구와의 협력 강화를 위해 ‘다자사업부’를 신설하고, 경협 차관업무의 사후관리와 피드백 기능 강화를 위해 ‘경협평가부’를 신설했다.


경제협력본부에 2개 부서가 신설된 만큼 수은은 향후  대외원조업무의 양적 확대와 함께 원조의 질적 제고도 도모할 방침이다.  


수은 관계자는 “앞으로도 기업구조조정 업무를 원활히 추진하는 등 변화하는 환경에 발빠르게 대응하여 정부 정책을 차질없이 수행하고, 정책금융기관으로서의 조직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