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비이자·비은행·해외비중 '40-40-40' 비전 제시
손태승 회장 “하반기는 대도약기, 최고의 성과 창출하라”

우리금융그룹이 비이자, 비은행, 해외수익 비중을 40%까지 끌어올리는 40-40-40 중장기 비전을 제시했다.


우리금융은 지난 19일 그랜드 힐튼 서울 컨벤션 센터에서 손태승 회장을 비롯한 그룹사 부장급 이상 임직원 3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WOORI Leaders Conference 2019’를 개최했다.

손태승 회장은 이 자리에서 “상반기도 역대 최고의 재무 실적이 기대되며, 다양한 M&A를 통해 그룹 재건 작업도 체계적으로 이뤄지고 있어 시장에서 우리의 존재감이 매우 커졌다”며 1등 종합금융그룹을 향한 첫 걸음을 내딛었다"고 평가했다.


또한, 2019년 하반기는 그룹체제 후발주자로서의 갭을 뛰어넘어야 할 ‘대도약기(Moment of Impact)’라고 강조하며, ▲안정적 그룹체제 구축 ▲사업포트폴리오 확충 ▲4대(WM, 글로벌, CIB, 디지털) 성장동력 강화 ▲리스크관리 고도화 및 내부통제 강화 ▲그룹 경영시너지 창출 등 올해 그룹의 5대 경영전략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을 당부했다. 


그룹 체제에서는 각 계열사의 자체 경쟁력과 협업 시너지가 모두 중요하다며 전 그룹사 모두 최고의 성과를 달성하고, 전임직원이 결속과 화합으로 동반질주하여 ‘'맥시멈 하이(Maximum High) 성과’를 창출할 것을 주문했다. 특히, 이제 확고한 그룹체제인 만큼 2~3년 이내에 비이자, 비은행, 해외수익 비중을 각각 40% 수준까지 끌어올리자는 의미로 ‘40-40-40’을 중장기 비전으로 제시하기도 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