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Q 환율·‘텔루라이드’ 덕에 방긋
영업이익 전년比 51.3%↑ 5336억원…하반기 신규 모델 출시 속 수익성 방어 강화


기아자동차(이하 기아차)가 2분기 환율과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텔루라이드’의 미국시장 판매 호조 속에 시장의 기대치를 상회하는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23일 기아차는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2분기 실적 관련 컨퍼런스콜을 통해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51.3% 증가한 5336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14조5066억원으로 3.2% 늘었고, 당기순이익 역시 5054억원으로 52.3% 증가했다. 이는 앞서 시장예상치(매출 14조5000억원, 영업이익 4600억원)를 웃도는 수준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2분기 판매는 국내가 12만7405대로 전년 대비 10.9% 줄었고, 해외의 경우 57만5328대로 3.6% 감소했지만 최근 미국 시장에 투입한 ‘텔루라이드’와 ‘쏘울’ 등 수익성이 높은 신규 SUV 모델의 판매 호조, 원·달러 환율 상승 등이 매출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2분기 원·달러환율 1166원으로 전년 대비 약 8% 증가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영업이익 역시 고수익 판매 차종 투입과 우호적 환율의 영향, 효율적 재고 관리와 인센티브 축소 등으로 전년 대비 51% 넘게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기아차는 2분기 영업이익률도 1.2%포인트(P) 상승한 3.7%를 기록했다.



2분기 호조 속에 상반기 경영실적도 개선됐다. 


기아차의 상반기 매출액은 전년 대비 1.2% 증가한 26조951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원가는 원화 약세와 1분기 통상임금 충당금 환입 효과 등으로 인해 전년 대비 0.8% 감소한 22조3911억원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매출원가율도 1.7%포인트 감소한 83.1%를 기록했다.


판매관리비는 판매보증비가 소폭 증가함에 따라 전년 대비 1.3% 증가했다. 판매관리비 비율은 전년과 동일한 12.7%를 기록했다.


상반기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71.3% 증가한 1조1277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률은 전년 대비 1.7%포인트 증가한 4.2%로 집계됐다.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51.1% 증가한 1조1545억원을 기록했다. 


기아차의 올해 상반기 판매는 국내에서 전년 대비 9.3% 감소한 24만2870대, 해외는 0.8% 감소한 110만9759대를 기록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국내 시장은 상반기 신차 부재와 모델 노후화로 주요 레저용차(RV) 모델의 판매가 감소했고, 볼륨 차종인 ‘K5’ 역시 올해 신차 출시를 앞두고 있어 판매가 줄었다”며 “다만, ‘텔루라이드’와 ‘쏘울’ 등 신차를 앞세운 북미와 ‘씨드’ 신차 판매가 호조를 보인 유럽에서 전년 대비 판매가 증가했고, ‘스토닉’과 ‘니로’ 등 소형 SUV를 앞세운 아프리카·중동·아시아지역도 판매 실적이 개선됐다”고 말했다. 


실제로 기아차의 해외 주요 권역별 상반기 판매실적을 보면 북미에서 전년 대비 2.3% 증가한 38만3192대, 유럽에서 1.0% 증가한 27만391대, 러시아와 중남미, 아프리카·중동·아시아 등 기타 시장에서 2.7% 증가한 31만1704대를 기록했다. 다만, 중국에서는 16.4% 감소한 14만4472대에 머물렀다. 



한편 기아차는 하반기 신규 SUV 모델과 신차 판매 확대 등을 통해 수익성 방어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준대형 세단 K7 페이스리프트 모델과 신규 소형 SUV 셀토스 판매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라며 “3분기에는 대형 SUV 모하비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출시해 소형에서 고급 대형에 이르는 SUV 라인업을 완성해 시장 니즈에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에서는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한 대형 SUV 텔루라이드, 미국 내 인기 모델인 쏘울 등 수익성이 높은 SUV 모델 판매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미국에서 올해 상반기 RV 모델(카니발 포함) 판매 비중은 지난해 대비 2.1%포인트 증가한 42.7%를 달성했다. 기아차는 텔루라이드 생산목표를 기존 6만대 수준에서 8만대 이상으로 높이는 등 생산성을 높여 판매 확대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부진을 거듭하고 있는 중국시장의 경우에는 현지 전략형 준중형 SUV 즈파오, 소형 SUV 이파오, 신형 K3의 판매에 힘을 기울이는 한편, 셀토스를 추가로 투입해 판매 회복을 추진할 예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단기적 실적 개선보다는 브랜드 이미지 제고, 상품 라인업 재정비, 판매망 정비 등으로 근본적 체질 개선에 힘을 쏟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기아차는 이르면 이달 말부터 인도공장 가동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