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전지손실 1280억…2분기 영업익 반토막
시장 예상 손실액(300억원) 크게 웃돌아…실적 하락 주도

LG화학의 2분기 실적이 전지사업 손실 확대로 절반 넘게 떨어졌다. 석유화학 부문 시황 악화와 정기 대보수(T/A)에 따른 가동률 감소도 실적 하락 원인으로 작용했다.


24일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LG화학의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7조1774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8%, 전분기 대비 8.1% 증가했다. 2분기 영업이익은 2675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62%, 전분기 대비 2.9% 하락했다. 


사업 부문별로 살펴보면 전지사업 손실이 전체 실적 하락을 주도했다. 2분기 전지 부문 매출액과 영업손실은 각각 2조94억원, 1280억원을 기록했다. 증권업계가 전지부문 영업손실을 300억원대에 그칠 것으로 전망한 점을 감안하면, 실제 수치는 시장 예상치를 크게 벗어난 것이다. 


LG화학 관계자는 "전기자동차 배터리 투자 확대와 신규 생산라인 수율 안정화 지연으로 1200억원의 비경상적 비용이 발생했다"며 "전력저장장치(ESS) 사업 역시 화재 영향에 따른 추가 충당금 설정, 매출 차질로 500억원의 비용을 부담해야 했다"고 설명했다.


석유화학 부문은 2분기 매출 3조9364억원, 영업이익 3822억원을 기록했다. ▲원재료 가격 상승 ▲미·중 무역전쟁에 따른 수요 부진 ▲정기 대보수(T/A)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영업이익은 감소했다.


첨단소재 부문의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조2535억원, 190억원을 기록했다. IT 소재 출하 증가로 전분기 대비 실적을 개선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3분기 역시 자동차 및 IT 소재 매출 증가로 추가적인 실적 증가가 가능할 전망이다. 생명과학 부문은 매출 1540억원, 영업이익 109억원을 올렸다. 


LG화학 관계자는 "하반기부터 배터리 신규 생산라인 수율이 정상궤도에 진입하고, ESS 매출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전지부문은 올해 매출 5조원, 영업이익 손익분기점(BEP) 달성이 가능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자료 제공 : LG화학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