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MBC ‘브라이튼 여의도’, 오피스텔 견본주택 개관
전용면적 29~59㎡ 총 894실 규모…중도금 이자후불제 적용 등 부담 적어

‘한국의 맨해튼’으로 불리는 여의도의 옛 MBC부지에 들어서는 ‘브라이튼 여의도’가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에 돌입한다.


여의도MBC부지복합개발PFV는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1번지 일대에 공급하는 브라이튼 여의도의 견본주택을 26일 개관한다고 25일 밝혔다.


브라이튼 여의도는 지하 6층~지상 최고 49층 4개동 규모로, 전용면적 84~136㎡ 아파트 454가구와 전용면적 29~59㎡ 오피스텔 849실, 오피스·상업시설 등으로 들어선다. 이번에 공급하는 물량은 오피스텔 총 849실로, 전용면적 ▲29㎡ 632실 ▲44㎡ 90실 ▲59㎡ 127실이다. 시공은 GS건설이 맡았다.




브라이튼 여의도는 여의도의 중심입지에 위치해 걸어서 생활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는 원스톱 생활환경을 갖췄다. 지하철 5·9호선 환승역인 여의도역과 지하철 5호선 여의나루역 사이에 위치한 더블 역세권이다. 수도권 전역을 연결하는 여의도환승센터도 도보권에 있어 교통여건이 우수한 편이다. 올림픽대로, 강변북로, 마포대교 등 다양한 도로망을 이용해 서울 전역과 인근 수도권 이동도 수월하다.


생활 편의시설도 풍부하다. 오피스 밀집지역에 조성된 상권과 여가·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는 복합쇼핑몰인 IFC몰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여기에 단지 바로 앞에 조성 중인 파크원 판매시설에는 영업면적 8만9100㎡의 단일 시설 기준 서울 시내 최대 규모인 현대백화점이 들어설 계획으로 쇼핑부터 외식, 문화시설까지 모두 도보권 내에서 이용할 수 있다.


여의도 전체가 한강과 샛강으로 둘러싸여 있으며, 여의도공원과 여의도한강공원, 샛강생태공원 등 녹지공간이 풍부하다. 이에 쾌적한 주거환경과 조망권은 물론 산책과 운동 등 여가활동을 손쉽게 즐길 수 있어 삶의 질과 함께 생활환경에 대한 만족도가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상품에도 신경을 썼다. 일부 타입은 2면 개방형 거실 설계로 채광과 환기 극대화와 함께 개방감을 높였고, 탁 트인 외부 조망도 가능하다. 소형 오피스텔에서 찾아보기 힘든 분리형 침실로 수요자들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다양하게 공간 활용이 가능하다. 내부는 빌트인 냉장고와 세탁기로 설치공간을 줄였고, 대형 드레스룸과 현관 워크인 클로젯(창고)을 조성해 넉넉한 수납공간을 확보했다.


전용 29㎡ 모든 실은 거실과 침실 공간을 분리하는 슬라이딩 도어가 설치돼 공간의 독립성을 강화했다. 침실에는 다양한 의류들을 편리하게 수납할 수 있는 대형 드레스룸을 조성해 공간 활용도를 높였다.


전용 44㎡B 타입은 거실과 주방이 마주보는 대면형 구조를 적용한다. 주방에는 ‘ㄱ’자 주방으로 공간의 편의성을 높였고, 현관에는 신발장과 대형 워크인 클로젯(창고)을, 침실에는 대형 드레스룸을 마련하는 등 풍부한 수납공간을 제공해 넓은 실거주 면적을 확보했다.


전용 59㎡ 모든 실은 소형 아파트와 비슷한 침실 2개, 거실, 욕실 2개로 이뤄져 자녀를 가진 신혼부부 등 2~3인 가구가 실거주에 손색이 없다. 여기에 ‘ㄷ’자 주방으로 넉넉한 조리공간을 확보했고, 현관 워크인 클로젯(창고), 대형 드레스룸, 붙박이장(침실2)을 통해 공간 효율성을 극대화했다.


분양 관계자는 “여의도 중심입지로 우수한 입지여건과 뛰어난 상품성, 인근 아파트 대비 가격 경쟁력까지 갖추고 있어 수요자들의 관심이 매우 높다”며 “여의도는 개발호재가 풍부해 높은 미래가치가 기대되고, 향후 여의도를 대표하는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예상하는 만큼 좋은 청약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브라이튼 여의도는 청약통장과 거주지역 관계없이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청약 가능하며 청약신청금은 500만원이다. 계약금은 10%, 중도금은 60%이며, 이자 후불제 등을 통해 계약자 부담을 크게 낮췄다. 브라이튼 여의도 견본주택은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738-14번지에 위치한다. 입주는 2023년 4월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