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대웅바이오 밀어주기 '꼼수'
④약사법 회피해 의약품 중복허가…알짜기업으로 성장
지난해 막말파문으로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윤재승 전 회장이 최근 회사 모처에서 모습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 이후 다시 경영복귀설이 불거지고 있다. 윤 회장이 복귀의사가 없음을 수차례 밝혔음에도 조기복귀 의혹이 끊이질 않는 이유는 개인기업과 대웅 간의 복잡하게 얽혀 있는 지배구조 때문으로 풀이된다. 윤 회장 소유의 기업과 대웅 관계사 간의 내부거래 현황을 체크해 봤다.


대웅제약이 수십 개의 동일한 의약품을 이름만 바꿔 관계사인 대웅바이오를 통해 중복허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약을 대웅제약은 직접 판매하고, 대웅바이오는 외주 판매대행업체(CSO)에 아웃소싱해 판매처를 다양화하기 위한 목적이다. 이 같은 전략이 약사법에 저촉되진 않지만 리베이트 창구 변질 등 의약품 시장의 혼탁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된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대웅바이오가 허가를 받은 242개 완제의약품 중에서 80여개가 대웅제약(총 321개)이 이미 허가를 받은 완제의약품과 동일한 성분이다. '글리아스타(대웅제약)'와 '글라아타민(대웅바이오)', '우루사'와 '대웅바이오우르소데옥시콜산' 등 80여개 의약품은 제품명만 서로 다른 '쌍둥이약'이다. 


국내에선 한 제약사가 동일한 약 2개를 판매하는 것을 제한하고 있다. 약사법에 따르면 시장 교란과 혼란을 막기 위해 동일 성분 의약품은 1개소가 1개 제품만 허가를 받을 수 있다. 동일한 제품이 수십 개 쏟아지면 의약품 시장이 난립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계열사를 통하면 동일한 약을 2개 허가받을 수 있다. 제조처와 원료처가 동일하지만 대웅제약과 대웅바이오의 법인이 서로 달라 약사법에 저촉되지 않기 때문이다. 지주사인 대웅은 비상장사인 대웅바이오 지분 100%와 상장사 대웅제약 지분 40%를 보유하는 지배구조를 보이고 있다. 


중복 의약품을 통한 CSO 영업이 매출 신장에 크게 기여했다. 대웅바이오의 매출액은 2018년 2768억원으로 2014년(1318억원) 대비 110%로 증가했다. 원료의약품 비중은 2016년 44%(956억원)에서 2018년 24%(670억원)로 하락한 반면 CSO를 활용한 완제의약품 판매 비중은 2016년 50%(1091억원)에서 2018년 63%(1747억원)로 상승했다. 대웅 그룹사의 지원 덕분에 대웅바이오는 2018년 순이익 359억원을 기록했다. 자기자본 2053억원·총자산 2372억원으로 부채비율 16%에 그치는 알짜기업으로 성장했다. 현금성자산도 130억원에 달하며, 2년 연속 무차입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양사의 판매관리비 비중을 비교해 보면 대웅이 대웅바이오를 통해 외주 영업화를 강화하는 것을 파악할 수 있다. 매출액 대비 판관비 비율은 대웅제약이 2014년 29%에서 2018년 24%로 떨어졌지만, 대웅바이오는 2014년 24%에서 2018년 31%로 올랐다.


대웅바이오의 판관비 중에서 지급수수료는 2018년 628억원으로 2014년(235억원) 보다 2.5배 늘었다. 대웅바이오는 CSO에 30% 정도 수수료를 지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프리랜서 영업회사인 CSO가 1000만원을 판매한다고 가정하면, 대웅바이오는 300만원을 수수료로 지불한다는 의미다. 대웅바이오는 자체 영업사원 없이 담당직원 10여명이 CSO 업체들을 관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업계에선 계열사를 통한 의약품 중복허가 전략이 독과점이면서 시장 혼란 행위라고 지적한다. 업계 관계자는 "제약사마다 계열사를 설립해 똑같은 약을 중복 허가받으면 소비자 혼란을 가져오고 관리 효율성도 떨어뜨린다"며 "일부 CSO는 제약사로부터 30∼40%의 높은 수수료를 받고 일부를 불법 리베이트로 제공하는 방식의 영업을 하고 있어 리베이트 창구로 변질될 우려도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Check! 내부거래 6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