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그룹, 조선부문 수주 확대 ‘이익 방어’
한국조선해양·현대중공업지주 동반 영업이익 개선



현대중공업그룹이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조선부문 수주 개선에 힘입어 이익 방어에 성공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25일 공시를 통해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현대중공업지주는 2분기 연결기준 매출 6조8237억원, 영업이익 2019억원을 기록했다. 전분기대비 매출은 5.1%, 영업이익은 39.7% 각각 증가했다.


매출은 평균 유가 상승에 따른 현대오일뱅크 매출 증가, 현대글로벌서비스의 기술서비스 매출확대 등 주요 자회사 매출이 증가한 부분이 주효했다.


영업이익도 정유부문에서 정제마진 상승에 따른 이익 개선이 이뤄졌고, 환율 상승에 따른 효과를 톡톡히 봤다. 현대글로벌서비스는 수익성이 높은 친환경선박개조 등 기술서비스 매출 증가로 이익이 늘어나며 실적 개선에 힘을 실었다.


(자료=한국조선해양)


한국조선해양의 2분기 매출은 3조9229억원으로 전분기대비 19.8%, 전년동기대비 25.1% 큰 폭 증가했다. 지난 2018년도 수주 증가분의 본격적으로 건조 돌입으로 조선부문 매출이 크게 확대된 부분이 직접적인 요인으로 작용했다.   


영업이익도 자회사인 현대미포조선과 현대삼호중공업 실적 개선에 힘입어 554억원의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반면 현대중공업은 해양플랜트부문 부진으로 571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지난 1분기 발생한 하자보수충당금 환입 효과가 사라지고, 해양플랜트부문 실적 부진이 이어지며 적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