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콘RF제약, 美 임상서 비보존 신약 효과 확인
통증 강도 완화·마약성 진통제 절감 효과도 발생


텔콘RF제약 관계사 비보존의 비마약성 진통제 오피란제린(VVZ-149)이 마약성 진통제 절감 효과를 가져온다는 임상 결과가 나왔다.


이두현 비보존 대표는 26일 "저용량군 및 고용량군 모두에서 통증 강도가 위약군에 비해 낮았음이 확인됐다"며 "고용량군의 경우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마약성 진통제(오피오이드) 절감 효과가 있었다"라고 미국 임상 2b 결과를 밝혔다.


이 대표는 이어 "첫 10시간 동안 47.6%의 절감 효과가 있었고 약물의 영향이 남아있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투여 후 10~24시간 사이에도 34.5%의 절감 효과가 있었다"며 "24시간 기준으로도 41.2%의 절감효과를 보여 유의미한 결과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비보존은 환자들의 연령, 진단명 등 다양한 배경을 통계적으로 보정해 분석하는 공변량분석을 실시한 결과 앞선 3개의 임상 2상 시험 결과들과 동일한 결과가 나타난 것으로 확인했다.


오피란제린은 비보존이 개발 중인 비마약성 진통제로 지난 2018년 3월 미국 임상2b 시험을 종료했다. 올해 5월부터는 임상 3상을 위한 환자 등록을 진행하고 있다.


비보존은 임상 2b 결과가 탐색적 연구로서 비교적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긴 했지만, 확증적인 결과는 아니라는 입장이다. 확증적 결과는 확증 연구의 기본 요건을 갖춘 임상 3상에서만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이 비보존 측 설명이다.


비보존 관계자는 "현재 진행 중인 임상 3상에서 확증적 결과를 기대하기에 충분한 임상 2상 결과를 확보했다는 의미는 있다"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