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2Q 이익 개선 실패 ‘원가부담 발목’
2Q 영업이익 전년동기比 38.1% 하락



현대제철이 원료가격 상승 부담 등을 해소하지 못하며 2분기 이익 개선에 실패했다.


현대제철은 30일 컨퍼런스콜을 통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5조5719억원, 영업이익 2326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철근, 후판, 자동차강판 등 주요 철강재 판매 증가로 전년동기대비 2.3% 확대됐으나 동기간 영업이익은 38.1% 대폭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2분기 영업이익률도 1분기 수준인 4.2%에 그치며 전년동기대비 2.7%포인트 하락했다. 현대제철은 연초부터 지속된 철광석 등 원료가격 급등 부담을 제품가격에 온전히 전가하지 못하면서 실적 부진이 불가피했다고 밝혔다.  


다만 현대제철은 향후 판재부문의 전 세계 자동차강판 판매 확대와 봉형강부문의 고부가 철강재 개발 등을 바탕으로 점진적으로 손익 개선 노력을 해나갈 방침이다.


(자료=현대제철)


한편 현대제철은 미래경쟁력 확보를 위해 내년까지 약 1000억원을 투자해 인천공장 대형압연 설비를 신예화할 계획이다. 이번 설비 투자가 완료되면 연 14만톤의 생산능력 확대와 함께 극후 및 고강도 형강 생산이 가능해져 최근 수요 변화에 적극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완성차 부품 현지화와 글로벌 자동차강판 공급 기반 확보를 위해 체코에 핫스탬핑 생산공장도 신설할 예정이다. 약 580억원이 투입되는 체코 신규공장은 오는 2021년 1월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안전 및 환경 분야 투자도 지속된다. 현대제철은 오는 2021년까지 3년간 총 3000억원을 집중투자해 안전시설 보강, 조도 개선 등 작업환경 개선과 대기오염물질 배출 저감 등의 노력을 이어갈 계획이다.


고성능·고수익성 제품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 활동 역시 적극 추진하고 있다. 특히 고객맞춤형 신규 자동차강판 개발을 추진해 자동차용 초고장력강 등 신규 강종 176종을 개발했으며, 전 세계 완성차업체 19개사 약 100여 강종 인증을 완료했다.


조선용 철강재 부문도 컨테이너선 초대형화 추세에 맞춘 65K급 고강도 기능성 강재 개발을 완료한 상태며, 선체 균열 발생시 균열 확대를 최소화하는 BCA(Brittle Crack Arrest)강재를 개발해 2만2000TEU급 선박 13척에 공급을 진행하고 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글로벌 프리미엄 제품 판매 확대와 혁신적 원가절감 아이디어 도출 등 수익성 향상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글로벌 성장 둔화와 국내 민간 건설 부문 위축 등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