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케미칼-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합병
내년 1월 통합 출범...사업 경쟁력 강화

한화케미칼이 지분 100%를 보유한 자회사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를 합병하기로 결정했다. 통합법인은 2020년 1월1일 출범할 예정이다. 


3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한화케미칼은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를 국내 사업회사 신설법인과 관계기업 지분 보유회사인 존속법인한화글로벌에셋(가칭)으로 인적 분할하기로 결정했다. 분할 후 국내 사업회사 신설법인을 한화케미칼에 합병할 계획이다. 통합법인은 올해 말까지 모든 절차를 마칠 예정이며, 합병기일은 내년 1월1일이다. 사명은 내년 정기 주주총회를 통해 확정할 방침이다. 


한화케미칼 관계자는 "이는 석유화학 산업 업황 부진과 급격한 대외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결정"이라며 "석유화학과 소재, 태양광 사업을 단일 조직으로 통합함으로써 각 부문 역량을 유기적으로 결합시키고 이를 통해 사업 경쟁력과 경영 효율성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합병은 원료(한화케미칼)와 가공 기술(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의 융합으로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등 고부가 소재 사업에 탄력을 부여할 전망"이라며 "수직계열화로 시장 변화 대응, 항공·방산 분야 사업 확장 등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그룹은 통합 출범 이후 연구개발 분야의 유기적 교류와 융복합 기술 개발을 추구할 방침이다.


한화케미칼 관계자는 "폴리실리콘, 셀, 모듈, 부품 등 계열사별로 분산되어 있던 사업을 합치면서 원가절감 등의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며 "비상장사가 상장사로 합병하면서 경영의 투명성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전망"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