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주 풍년' 대우건설, 상반기 영업이익 41% ↓
상반기 영업이익 2003억원 그쳐..순이익 1320억 전년비 33.4% 줄어


대우건설은 올해 상반기 매출액 4조2617억원, 영업이익 2003억원을 기록했다고 31일 공시했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액은 24.1%, 영업이익은 41.7% 감소한 금액이다. 당기순이익도 1320억원으로 지난해와 비교해 33.4% 줄어들었다.


사업부문별 매출 비중은 주택건축 사업부문(2조6270억원)이 61.6%를 차지했으며 플랜트사업부문(7616억원) 17.9%, 토목사업부문(6736억원) 15.8% 베트남 하노이 THT 개발사업(1995억원) 4.7% 순이다. 상반기 매출액은 올해 연간 목표(8조6400억원)의 49% 수준이다.


대우건설은 상반기에만 6조3814억원의 수주 실적을 기록했다. 올해 목표인 10조5600억원의 60% 수준이다. 전년 동기(4조4456억원) 대비 43.5% 증가했다. 건설업계 특성상 하반기로 갈수록 수주실적이 늘어나는 것을 감안했을 때 올해 수주 목표는 초과 달성이 가능하다고 대우건설은 예상했다. 수주잔고는 33조4836억원으로 연간매출 대비 4년치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인천 한들구역, 장위6구역 등 국내 주택사업과 이라크 알 포 컨테이너터미널 1단계 공사 등 해외 신규 수주를 통해 상반기 내부 가이던스를 초과 달성했다”며 “대우건설이 경쟁력을 갖고 있는 나이지리아, 모잠비크 등 LNG 플랜트 분야의 신규 프로젝트 수주를 앞두고 있어 하반기에는 해외 수주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