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日 압박 속 현장경영…첫 행선지는 '반도체 사업장'
아산·천안 사업장 방문…반도체 전과정 살피겠다는 의지 해석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일본 정부의 수출우대국 지위인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 이후 첫 현장점검에 나섰다. 전날 주요 사장단을 소집해 긴급 대책회의를 가진 직후 나온 추가 행보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충남 온양 및 천안사업장을 찾아 반도체개발과 조립 현황 등을 점검했다. 현장에는 김기남 DS부문장(부회장)을 비롯해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사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사장), 정은승 파운드리사업부장(사장), 백홍주 TSP(테스트&시스템 패키징) 총괄 부사장 등이 동행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 부회장은 이날 경영진과 '반도체 비전 2030' 달성을 위한 차세대 패키지 개발 방향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온양과 천안사업장은 반도체 공정의 가장 마지막 단계를 담당하는 곳으로, 반도체 개발 및 생산의 전 과정을 꼼꼼히 챙기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업계에서도 이 부회장이 차세대 비메모리 패키징 기술 개발 현장방문을 일본 압박에 굴하지 않고 '반도체 비전 2030'을 추진하겠다는 의지 피력으로 보고 있다.


회사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온양·천안 방문을 시작으로 반도체는 물론 디스플레이와 배터리 등의 사업장을 순차적으로 방문, 계열사와 협력사들의 일본산 소재와 부품의 재고 확보 상황 등을 점검해 나갈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