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국내 최초 ‘사전 제작’ 공법 아파트에 적용
중소 협력사 상생 개발...기존 대비 비용·인력·공기 절감 기대
이 기사는 2019년 09월 03일 09시 38분 유료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포스코건설이 사전 제작 공법인 ‘프리패브’ 공법을 국내 최초로 아파트 건설에 적용한다. 이를 통해 공사기간을 80%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프리패브 공법은 건축물의 주요 구조와 내·외장재를 결합한 일체형 모듈을 공장에서 사전 제작하고 현장에서는 설치만 하는 기술이다. 그동안 대형 산업플랜트에만 적용해 왔다.


포스코건설은 건축 모듈러 전문 중소기업인 유창과 구조물 강재 연구기구 강구조학회와 1년간의 공동연구 끝에 철강재를 소재로 아파트 건설에 적합한 프리패브 공법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프리패브 공법을 사용한 옥탑구조물. 출처=포스코건설.


이에 따라 더샵 아파트의 옥탑구조물, 재활용품 보관소, 욕실 등을 철강재를 사용해 공장에서 맞춤 제작한 후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모듈형식으로 조립·설치할 계획이다.


아파트 상부 옥탑구조물은 현장에서 철근 콘크리트로 시공했을 때 약 6주가 소요된다. 반면 철강재를 사용한 프리패브 공법으로는 단 1주만에 공사를 마칠 수 있다. 또한 추락사고 위험이 높은 최상층 작업을 최소화함으로써 근로자의 안전사고 위험을 줄일 수 있다.


재활용품 보관소 역시 기존 콘크리트 양생 공법보다 비용과 인력이 20% 절감되고, 공사기간 역시 80%를 단축할 수 있다. 욕실의 경우 내부는 도기타일 등 기존 마감재와 비슷하지만, 철강재로 된 외부 프레임을 공장에서 제작해 설치하기 때문에 시공 품질이 균일하고 공사 기간이 줄어든다.


프리패브 공법을 활용한 재활용품 보관소는 내달 입주 예정인 ‘용인 상현 더샵 파크사이드’에 적용됐다. 옥탑구조물과 욕실도 향후 건립 예정인 더샵 단지에 순차적으로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프리패브 공법 도입으로 아파트의 주요 구조물 제작에 철강재를 소재로 사용함으로써 아파트 건설용 철강재 신규 수요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업계는 예상하고 있다.


아파트 적용 프리패브 공법 개발은 포스코그룹의 대·중소기업 상생프로그램인 ‘성과공유제’의 결과물이다. 포스코건설은 프리패브 공법도입으로 아파트 건설공사에서 원가절감은 물론 안전성도 높아졌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공동개발에 참여한 유창에는 단가·수의·장기공급권 계약 등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중소협력사와의 공동기술개발로 생산성 제고는 물론 스마트 컨스트럭션 내재화를 도모할 수 있었다”며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의 위상을 확고히 하기 위해 중소협력사와의 호혜적인 상생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