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홈으로

블로킹

머니&컴퍼니

에어프레미아, 시리즈 B 1650억 모집

팍스넷뉴스 2019.01.11 09:53 댓글 0

네오플럭스·유안타인베스트먼트 투자 대열에 합류

[팍스넷뉴스 권일운 기자] 네오플럭스와 유안타인베스트먼트가 에어프레미아 시리즈 B(기관 투자가가 주도하는 두 번째 자본 확충) 투자자 대열에 합류한다. 에어프레미아는 시리즈 B 투자금만 당초 목표액의 3배에 육박하는 1650억원을 모집했다.

에어프레미아는 지난 10일 네오플럭스가 300억원, 유안타인베스트먼트가 100억원 규모의 투자의향서를 제공했다고 11일 밝혔다. 네오플럭스는 에어프레미아에 처음 투자 의사를 밝혔으며 유안타인베스트먼트는 앞선 단계인 시리즈 A 투자에도 참여했다.

에어프레미아는 앞서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와 IMM인베스트먼트, JKL파트너스, 미래에셋벤처투자, 대신프라이빗에쿼티(대신PE)로부터 총 1250억원 규모의 투자의향서를 받았다. 이들의 투자금과 네오플럭스·유안타인베스트먼트의 투자금을 합하면 시리즈 B 자금만 1650억원을 모았다.

에어프레미아는 이미 납입된 자본금 370억원에 투자 의향서 형태로 마련한 자금을 포함해 총 2000억원 규모의 자본을 확보했다. 아직까지 투자를 검토 중인 기관이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유치 금액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에어프레미아에 투자 계획을 밝힌 네오플럭스와 스카이레이크, IMM인베스트먼트 등은 국내 주요 연기금과 공제회 등의 자금을 기반으로 한 펀드를 운용하는 곳이다.

에어프레미아는 기재 도입 비용과 재무 안정성 등을 고려해 투자 유치 규모를 확정할 방침이다. 시리즈 B 규모는 당초 600억~700억원을 목표로 했으나, 투자 의향을 밝힌 기관들이 늘어남에 따라 목표치를 상향 조정해 운항 전까지 1500억원 이상의 자금을 확보키로 했다.

에어프레미아는 지난 9월 마무리된 시리즈A에 이어 시리즈B 단계에서도 기존 저비용 항공사(LCC)와 차별화되는 혁신성, 사업성과 실행력 부분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에어프레미아는 미주와 유럽, 오세아니아 등 중장거리 노선을 전문으로 제공하는 하이브리드 서비스 항공사(HSC)를 표방하고 있으며, 국내 최초로 본격적인 프리미엄 이코노미석을 제공한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권일운 기자 kiloud@paxnetnews.com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