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홈으로

블로킹

머니&컴퍼니

아시아나 인수 ‘눈치게임’ 서막

팍스넷뉴스 2019.04.15 16:47 댓글 0

‘SK·한화’ 유력 후보자 거론…최종 우선협상자는 누구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이하 금호그룹)이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을 최종 결정했다. 다양한 기업집단들이 서로 눈치보며 눈독 들이고 있는 가운데, SK·한화 그룹이 유력 인수후보자로 거론되고 있다.


새로운 인수자는 금호산업이 보유하고 있는 아시아나항공 주식 33.5%을 매입하게 된다. 해당 지분가치는 약 3847억원 정도로, 이에 경영 프리미엄을 더해 최종 인수할 것으로 예상된다. 더불어 연내 1조2700억원 규모의 차입금을 상환해 재무구조를 안정화할 수 있을 만큼 자금력을 갖추고 있는 기업이 우선협상자 대상으로 선정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는 가장 유력한 인수 후보자로 SK그룹을 꼽는다. 정유 사업을 영위하고 있으며, 반도체 등 항공운송 수요가 높은 만큼 시너지 기대효과가 높다는 이유에서다. 다만 SK그룹은 최근 들어 각종 사업군의 대규모 투자를 계획하고 있어 지출해야 할 현금이 이미 상당하다. SK이노베이션과 SK텔레콤은 2차전지, 5G 기술에 각각 수조원의 설비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특히 SK텔레콤은 작년 7020억원을 투자해 보안업체 ADT캡스를 인수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현금창출력이 워낙 뛰어난 회사라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는 데는 무리 없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참고로 SK그룹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설은 작년 7월부터 퍼졌다.


한화그룹도 항공사업에 관심이 많아 유력 후보 중 한 곳으로 여겨지고 있다. 한화그룹은 지난해 저비용항공사(LCC)인 에어로케이 재무적투자자(FI)로 참여하려 했지만 항공운송사업 면허 반려로 실패한 사례가 있다. 이외에도 항공엔진 제조기업 한화에어로스페이스를 계열사로 두고 있기도 하다. 업계에 따르면 이들 가운데 일찌감치 태스크포스(TF)를 꾸려 인수를 준비해온 기업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SK·한화 그룹 관계자는 모두 “업계가 사업 관련성 측면에서 추측하는 것일 뿐, 우리는 인수를 검토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며 선을 그었다.


이외에도 제주항공을 운영 중인 애경그룹과 신세계 그룹도 유력 인수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가능성은 낮지만 과거 금호아시아나그룹과 경영권을 두고 다툼을 벌인 사례가 있는 형제기업, 금호석유화학도 눈독 들일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유력 후보자인 SK, 한화의 경우 자금력도 풍부하고 시너지 효과도 기대되는 기업집단”이라며 “애경의 경우 앞서 언급한 SK, 한화보다는 규모가 작지만 인수전에서 어떤 입장을 보일지는 전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당분간 기업들 서로가 눈치보기 바쁠 것”이라며 “우선협상자가 최종 선정될 때까지 추이를 살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인수자는 대규모 자금력과 항공업에 대한 높은 이해로 현재 아시아나항공의 포지셔닝을 뛰어 넘어 성장시킬 수 있는 기업이 선정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최근까지 거론됐던 종속회사 분리 매각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본다”며 “에어부산과 에어서울이 운용하는 기종은 에어버스로, 대부분 보잉 제품을 이용하는 다른 항공사들이 큰 매력을 느낄 만한 매물은 아닐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혜인 기자 hijung@paxnetnews.com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