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홈으로

금융동향

2월 주담대 증가규모 줄어…주택거래 감소 탓

팍스넷뉴스 2019.03.13 13:40 댓글 0

1월대비 3000억 줄어



[팍스넷뉴스 조아라 기자] 올해 2월 주택담보대출 증가규모가 소폭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2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 주택담보대출 증가 규모는 2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 1월 증가규모는 2조7000억원으로 전월대비 3000억원 줄었다. 전세자금 수요가 지속되고 있지만 주택매매거래 등이 위축된 탓이다.


서울시 기준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2016년 2월 5000호를 기록한 이후 지난해 2월 1만1000호로 최대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거래량 4000호를 기록한 후 12월 2000호를 기록, 지금까지 같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반면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량은 지난해 12월부터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12월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량은 1만1000호를 기록한 후 올해 1월 1만3000호, 2월 1만 4000호로 꾸준히 늘고 있다.


주택담보대출과 일반신용대출, 신용한도대출 등 기타대출을 포함한 2월 은행 가계대출은 2조5000억원으로 증가 규모가 확대됐다. 1월 은행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1조1000억원이다.






조아라 기자 aracho@paxnetnews.com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