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오비코리아 “블록체인 기술기업으로 시장 활성화 기여”
[코인거래소 탐방] 박시덕 대표 “中 후오비 노하우 접목…협업 집중”






[팍스넷뉴스 공도윤 기자] 생존을 위한 암호화폐 거래소의 ‘버티기’가 시작됐다. 정부의 부정적 시각은 여전하고 투자심리는 위축됐다. 상황은 국내 거래소나 글로벌 거래소나 마찬가지다.



박시덕 후오비코리아 대표(사진)는 24일 팍스넷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후오비코리아는 거래소가 이전에 블록체인 기술기업”이라며 “후오비그룹의 장점을 그대로 가져와 ‘코리아’에 접목, 한국이 블록체인과 코인 거래의 중심이 되도록 생태계 붐업을 위한 활동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국내 시장에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후오비코리아는 올해 단기적인 성과에 연연하기 보다는 장기적인 시각을 가지고 투자심리가 위축되지 않도록 블록체인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한다는 각오다.


든든한 지원군인 후오비그룹이 있지만 후오비코리아 역시 올해 시장은 쉽지 않아 보인다. 박 대표는 “아무래도 당장 장세가 크게 반등할 것으로 기대하긴 힘들 것으로 판단한다”며 “후오비코리아 출범 당시 계획했던 프로젝트들이 잠정 보류되거나 지연돼 안타깝다”고 전했다.


일례로 블록체인 스타트업과의 만남, 투자자들과의 교류가 활성화되도록 ‘블록체인 문화공간’ 형성을 계획했지만, 시장 분위기 침체로 잠시 미뤄진 상태다. 원화마켓 오픈과 함께 가상화폐 계좌 발급을 위해 공을 들였지만 이 역시 법인계좌 발급에 그치고 말았다.


지난해를 돌아보며 박 대표는 “지난해 8월 개최한 후오비 카니발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비롯해, 어려운 상황 속에 안정적인 운영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 의의를 둔다”며 “상반기까지는 불안한 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지만 하반기부터는 블록체인 규제나 법안이 나와 코인 시장이 질서를 잡아간다면 조금씩 나아지는 모습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박 대표는 올해를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과 붐업의 해로 정하고 생태계 구축에 필요한 비용 마련과 다각적인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그는 “조직을 완성했지만 자생력을 갖추기까지는 시간이 좀더 걸릴 것으로 본다. 후오비그룹이 한국시장에 진출할 당시 가졌던 기대와 신뢰가 있었는데, 블록체인 생태계가 아직 미비한 부분이 많아 비즈니스 추진이 더딘 부분이 있다. 생태계 확대를 위한 투자와 교류를 이어나갈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그 일환으로 후오비 코리아는 블록체인 관련 IT 기업과 적극적으로 협업하고, 국내 블록체인 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고 있다. 최근에는 결제서비스업체 다날로부터 투자 유치를 받고, 사업 진행을 위한 제휴를 맺었다. 다날의 본인인증, 해외송금, QR(큐알)코드 결제 기술 등을 블록체인 기반 결제서비스에 적용하는 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박 대표는 “최근 실생활에서 쓰일 수 있는 블록체인 활용사례로 결제 분야가 주목받고 있다”며 “다날과의 협업으로 블록체인 대중화를 위한 서비스를 개발하고 육성하는데 시너지가 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업무협약을 비롯해 후오비 코리아가 진행하는 신규 비즈니스는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 강화 정책의 하나로 진행될 예정이다”며 “키움인베스트먼트와 출자한 한중펀드, 국내 기업 및 고려대, 서강대 등 유수의 대학과의 업무협약 등을 통해 스타트업 지원, 채용 확대를 통한 일자리 창출도 지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블록체인 산업 저변 확대를 위한 실사용 사례 확보도 이어나갈 계획이다. 박 대표는 “게임 산업뿐만 아니라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려는 국내 기업들과 협력 관계를 맺고, 결과물을 만들어 내는 것이 필요하다”며 “국내 블록체인 커뮤니티를 형성하고 있는 곳과 제휴를 맺고 건전한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캠페인 형태의 활동을 기획하고 있다. 좋은 기획안이 나오게 되면 제휴사들과 함께 블록체인을 널리 알리기 위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C2C 거래(개인 간 직거래) 플랫폼도 오픈했다. C2C 거래 플랫폼은 후오비코리아 홈페이지에서 개인 간 암호화폐를 신속하고 안전하게 직거래할 수 있는 서비스다.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 테더(USDT), 이오스(EOS) 등 4종의 암호화폐 거래가 가능하다.


무엇보다도 박 대표는 보안, 컴플라이언스, 내부통제, 개인정보보호, 직원교육 만큼은 코인거래소 중 후오비코리아가 최고 수준이라고 자부했다. 실제 후오비코리아는 금융권에서 요구하는 보안, 컴플라이언스 규정 등을 그대로 고수하고 있다.


의무 사항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보안을 강화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요구하는 85개 보안 점검항목을 충족하는 국내 7대 거래소로 인정받았다. 후오비코리아 외에 빗썸, 두나무, 스트리미, 코빗, 코인원, 플루토스디에스가 이에 해당된다. 국제표준 정보보안 인증인 ISO27001도 획득했다.


거래소의 수익모델이 ‘수수료’ 비즈니스임에도 불구하고 투자심리 위축으로 수수료 무료 이벤트도 지속하기로 했다.
박 대표는 “투자자 없는 거래소는 존재할 수 없다”며 “단기간에 수익을 높일수 있는 방법도 있겠지만 장기적으로는 착한 거래 문화를 만드는 것이 옳다고 본다. 투명하고 안정적으로 거래량을 늘려가는 방법을 강구할 계획이며, 그로인해 얻는 결과물 역시 고객과 나눌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코인거래소 탐방 2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