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아시아나그룹, 산은에 경영정상화 자구계획안 제출
박 전 회장 가계 보유 금호고속 지분 전량 담보…5000억원 자금지원 요청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구계획안을 산업은행에 제출했다.


박삼구 전 회장의 가계(家系)가 보유하고 있는 금호고속 지분 전량을 담보로 제공하고, 박 전 회장의 경영복귀는 없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경영정상화 기간 동안 부여된 목표달성에 미달할 경우 산은이 아시아나항공의 인수·합병(M&A)에 나서는데 이의를 제기하지 않고 적극 협조하겠다는 계획도 포함됐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0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경영정상화 자구계획안을 산업은행에 제출했다.



자구계획안에는 박 전 회장의 계열주 가계가 보유한 금호고속 지분 전량을 담보로 제공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구체적으로는 미제공 담보인 박 전 회장의 아내와 딸이 보유한 금호고속 지분 13만3900주(지분율 4.8%)를 새로 담보로 제공하고, 금호타이어 담보지분 해지시 박 전 회장과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의 보유지분 42.7%를 담보로 제공하기로 했다.


경영정상화를 위해 산업은행과 재무구조개선 약정서(MOU)를 체결하고 경영정상화 기간인 3년 동안 이행여부를 평가받겠다고 밝혔다. 만약 부여된 목표 달성기준에 미달할 경우에는 산업은행이 아시아나항공의 M&A를 진행하는데 이의를 제기하지 않고 적극 협조하겠다는 점도 확실히 했다. M&A를 진행할 때 보유지분과 상표권 사용 등과 관련해 매각절차에 하자가 없도록 사전 조치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박 전 회장의 경영복귀가 없을 것이란 점도 명확히 했다. 아시아나항공 자회사 등 보유자산을 포함한 그룹사 자산 매각을 통해 지원자금을 상환하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수익성 개선을 위한 기재 축소, 비수익 노선 정리와 인력 생산성 제고에도 나서겠다는 방안도 자구계획안에 담았다. 이와 함께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산은에 유동성 해소를 위해 5000억원 규모의 자금지원을 요청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