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첫 5G폰 ‘V50 씽큐’ 출시일 연기
5G 환경 불안…“완성도 집중, 출시일 조정”


[팍스넷뉴스 류세나 기자] LG전자가 5G 품질 논란에 오는 19일로 예정했던 첫 5G 스마트폰 'LG V50 씽큐(ThinQ)' 국내 출시 시점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16일 LG전자 관계자는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5G 서비스에 대한 고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5G 스마트폰 완성도에 집중하기로 결정했다”면서 “LG V50 ThinQ의 출시일은 추후 재확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객 가치를 최우선으로 고려해 LG V50 ThinQ 를 구매하는 고객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방침에 따른 결정이었다"”면서 “현재 퀄컴 및 국내 이동통신사들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SW, HW, 네트워크 등에 이르는 5G 서비스 및 스마트폰 완성도 향상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부연했다.


LG전자이 이 같은 출시일 번복 결정은 5G 통신 품질에 대한 이슈에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실제 지난 5일 삼성전자 국내 최초 5G 스마트폰 ‘갤럭시S10 5G’ 제품 출시 이후 5G에 대한 품질 논란이 거듭되고 있다. 5G에서 LTE로 전환되는 과정에서 데이터가 끊기거나 먹통이 되는 현상이 반복, 소비자들의 불만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LG전자는 보다 안정적인 서비스가 이뤄지는 시점에 5G 스마트폰을 출시할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