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금융계열사 매각 본계약
JKL파트너스, 롯데손보 SPA 체결…MBK 컨소시엄, 롯데카드 인수 ‘임박’


롯데그룹이 롯데손해보험 등 금융 계열사 처분을 결정했다.


롯데그룹은 24일 JKL파트너스와 롯데손해보험을 매각하기 위한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롯데그룹은 보유중인 롯데손해보험 지분 58.49%중 호텔롯데가 보유한 지분(5%)를 제외한 53.49%를 JKL파트너스에 매각한다. 매각 금액은 3734억원이다. 본 계약에는 롯데손해보험 임직원의 고용 안정 보장은 물론 롯데그룹과 우호적 관계유지를 위해 노력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롯데그룹은 매각 이후에도 롯데손해보험의 경쟁력 강화와 임직원의 고용 안정, 고객 가치 제고를 위해 JKL파트너스와 협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업계에서는 JKL파트너스가 인수를 마친 이후 최대 3000억원 가량의 대규모 유상증자를 통해 보험금지급여력비율(RBC)를 높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롯데그룹과 JKL파트너스는 본계약 체결에 따라 빠른 시일 내에 관련 당국의 승인절차에 나설 예정이다.


한편 롯데손해보험의 매각 본계약이 체결됨에 따라 롯데카드 매각을 위한 MBK파트너스 컨소시엄간 양수도 계약 체결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롯데그룹은 당초 이사회에서 롯데카드의 매각을 확정하고 SPA를 체결할 예정이었으나 막판 조율이 이어지며 계약체결이 지연되고 있다.


롯데그룹은 지난 21일 롯데카드 우선협상 대상자를 한앤컴퍼니에서 MBK파트너스-우리은행 컨소시엄으로 교체했다. 롯데그룹이 보유한 롯데카드 지분 80%를 1조4000억~1조5000억원 규모로 매각할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