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플러그, 자기주권형 신원정보관리 공통플랫폼 구축
글로벌 경쟁력 확보 및 다양한 실사용 케이스 발굴 기대
coco.jpg


[팍스넷뉴스 조아라 기자] 핀테크 기업 코인플러그가 블록체인을 활용한 분산형 자기주권 신원정보관리 공통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하 ETRI), 금융결제원, 한국우편사업진흥원, 코스콤 등이 기술 개발에 참여한다. 이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고 신원 관련 전 분야에 걸쳐 적용 가능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코인플러그는 24일 ETRI의 블록체인기술연구센터 등과 함께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고 정보통신기획평가원이 실시하고 있는 ‘2019년 정보통신?방송 기술개발사업’에 참여하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ETRI는 이번 개발을 통해 혁신 성장 동력 산업으로 경제적 파급효과를 창출할 뿐만 아니라 기술적·산업경제적·사회적 파급효과도 적잖게 발생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블록체인을 활용한 분산형 자기주권 신원정보관리 기술 개발' 연구과제로 코인플러그와 ETRI를 비롯해 블록체인 플랫폼·서비스 개발사인 아이콘루프, 스마트 디바이스 및 클라우드 서비스 구축 기술력을 보유한 비디, 한국우편사업진흥원, 금융결제원, 코스콤 등 7개사가 공동으로 참여한다. 2020년 12월 31일까지 진행되며 개발 단계를 마치고 난 2021년부터 본격 상용화 단계에 접어들게 된다.


코인플러그는 이번 컨소시엄을 통해 금융 및 기타 관련 분야에서의 비대면 실명확인 서비스의 편의성을 증대시키고 자기주권 신원 기술의 실사용 케이스들을 발굴해나갈 방침이다. 예를 들어 현재 온라인 상에서 계좌를 개설하려면 복잡한 인증 절차를 거쳐야 하는데 사용자는 금융사별로 매번 동일 정보를 반복해서 입력해야 한다거나 과다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 이를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선택적 신원증명 공개를 가능케 하겠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코인플러그는 블록체인 기반 신원인증 관련 국제특허를 최다 보유하고 있으며, 블록체인 기반 개인 인증 및 통합 인증 서비스를 국내 금융권 상용화에 성공한 바 있다. 자기주권 신원(SSI) 특화 퍼블릭 블록체인인 메타디움의 기술 협력사이기도 하다. 현재 코인플러그는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부문(ITU-T), 표준 개발 기구(W3C), 국제 표준화 기구(ISO) 등에서 신원정보관리 기술 표준화를 진행 중이다.


어준선 코인플러그 대표는 "플랫폼 자체 및 이종 플랫폼 연계 인터페이스 개발을 완료한 후, 이를 활용한 식별자 기반 전자인증 서비스를 적용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후엔 공공, 게임, O2O(Online to Offline· 온·오프라인 연계) 등의 다양한 분야에 자주적 디지털 신원(SSI) 인프라를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어 대표는 이어 "SSI의 관점에서 관련 규제에 발맞춘 신원 인증 기술을 통해서 블록체인 기반 신원 인증 서비스 확산에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