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대체투자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엘지유플러스
현대그린푸드, 순환출자 해소로 그룹 내 위상 강화
정혜인 기자
2018.04.06 09:04:00
캡처.PNG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현대그린푸드현대홈쇼핑 지분을 추가 매입하면서 현대백화점그룹의 순환출자를 해소한다.

조상훈 삼성증권 연구원은 6일 “현대그린푸드는 지배구조 개편을 통해 사업형 지주회사로서의 면모를 갖추고 그룹 내 위상을한층 강화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전날 현대백화점그룹은 현대그린푸드와 현대쇼핑이 각각 이사회를 열어 순환출자 해소 등 그룹 지배구조 개편을 위한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현대백화점그룹이 갖고 있는 순환출자 고리는 총 3개다. 첫 번째는 ‘현대백화점→현대쇼핑→현대A&I→현대백화점’이고, 두 번째는 ‘현대백화점→현대쇼핑→현대그린푸드→현대백화점’이다. 세 번째는 ‘현대백화점→현대쇼핑→현대그린푸드→현대A&I→현대백화점’이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현대쇼핑이 보유한 현대A&I 지분 21.3%를 매입하면서 첫 번째 순환출자 고리를 끊었다. 정교선 현대백화점그룹 부회장은 현대쇼핑이 보유한 현대그린푸드 지분 7.8%를 사들였다. 정 부회장은 보유하고 있던 현대홈쇼핑 지분 9.5%를 현대그린푸드에 매각하면서 자금을 조달했다. 이로써 두 번째 순환출자 고리를 끊었다. 두 순환출자 고리가 해소되면서 남은 세 번째 순환출자 고리 역시 끊겼다.

조 연구원은 “정지선 회장의 현대A&I 지분율은 기존 52%에서 73.4%로 높아지고, 정교선 부회장의 현대그린푸드 보유 지분은 기존 15.3%에서 23%로 상승한다”며 “현대홈쇼핑의 최대주주는 기존 현대백화점에서 현대그린푸드로 변경된다”고 설명했다.

신사업도 주목해야 한다는 분석이다. 현대그린푸드는 IT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해 현대IT&E를 신규 설립하기로 결정했다.

그는 “현대IT&E는 기존 IT 사업 외에도 일본의 반다이남코와 기술제휴를 통해 VR테마파크를 조성, 운영할 계획”이라며 “최근 건강 특화서비스나 B2C 건강식사업 진출, 반조리 제품 제조시설에 대한 투자 등 성장을 위한 신사업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합병효과 이외 본업 성장이 제한돼 있는 상황에서 변화를 위한 신사업 진출은 긍정적”이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more
한국투자증권
동아오츠카(주)
에딧머니
Infographic News
회사채 대표주관실적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