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원생명과학 “메르스백신 연구개발 지원금 유치”



메르스.jpg


[팍스넷뉴스 고종민 기자]
진원생명과학의 관계사 이노비오가 약 600억원 가량의 대규모 연구개발 지원금을 유치했다.

진원생명과학 관계자는 12일 “전염병대비혁신연합(CEPI)이 현재 2상 임상단계 개발을 진행 중인 메르스 DNA백신(GLS-5300)의 전세계 메르스 발병 및 급속 확산을 대비한 응급 비축용 백신의 임상개발 및 백신 생산공정 구축을 위한 연구개발 자금 전액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구체적인 지원 금액은 메르스 DNA백신과 라사열 DNA백신의 개발을 위한 연구자금 5600만 달러(11일 원달러 환율 기준 597억원)”라고 설명했다.

진원생명과학은 미국 바이오텍 기업 이노비오사와 계약을 체결하고 메르스 DNA백신(GLS-5300)의 지분을 확보한 후 공동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진원생명과학은 ▲글로벌 초기 임상 ▲한국 내 비축용 응급백신개발 ▲자회사 VGXI사를 통한 백신 생산공정개발·공급을 담당하고 이노비오사는 글로벌 후기 임상개발 및 허가를 담당하고 있다.

박영근 대표이사는 “CEPI의 연구 개발 자금 지원으로 전세계 응급 비축용 백신을 공급하고, 메르스 백신 매출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며 “함께 선정된 라사열 DNA백신의 생산공정 개발·공급도 자회사인 VGXI사가 담당하고 있어, 향후 응급 비축용 백신의 생산으로 인한 수익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CEPI는 2017년 다보스 포럼에서 세워진 국제기구다. 해당 기구는 국제보건기구(WHO), 각국정부, 학계 및 산업계 전문가들로 구성됐으며, 게이츠 재단 및 각국의 정부로부터 수십억달러의 자금을 지원받아 전세계 신변종 감염병의 급속한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응급 백신개발을 지원할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