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로젠 “블록체인 플랫폼 개발, 정밀의학 선도기업 인프라 확보”
빅데이터부, 블록체인 기술 특허 취득 ‘유전체 DB 공유 플랫폼 구축’







(오른쪽)마크로젠 빅데이터부 양성우 부서장(책임연구원)과 (왼쪽) 전재경 선임연구원이 팍스넷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한 마크로젠의 유전체 분석 정보 공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팍스넷뉴스 공도윤 기자] 유전체분석 전문기업 마크로젠이 블록체인 기반 정보공유 플랫폼을 오픈했다.


‘블록체인 기반 유전체 빅데이터 유통 플랫폼’은 유전체, 의료, 헬스케어 라이프 정보가 통합된 대규모 보건 의료 데이터 플랫폼이다. 개인의 유전체 정보를 공유할 수 있으며 DB 공유-공급-재가공-판매 등 다양한 방식으로의 정보 유통이 가능하다. ‘복수의 블록체인에 기반한 데이터 공유’ 특허 기술로 정보 보안을 강화하고, 마크로젠의 분석·인증 기술을 입혀 신뢰할 수 있는 정보가 공유되고 거래될 수 있도록 했다.


지금까지 투자자들이 인식하고 있는 마크로젠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유전체의학연구소를 모태로 설립된 유전체분석 전문기업이다. 현재 회사는 다양한 보유 DB를 이용해 통합 빅데이터를 구축, AI(인공지능) 기술과 블록체인 기술 등 신기술을 접목해 글로벌 정밀의학 선도기업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헬스케어 빅데이터는 유전체, 의료, 생활 정보가 통합된 것으로 미래의학의 핵심 데이터로 전망된다. 이들 데이터는 신약개발에 필요한 후보물질 탐색 기간과 임상시험 소요 기간을 단축해준다. 또 개인 신체 정보를 분석, 발병 가능성이 높은 질병을 예측해, 개인 맞춤형 치료와 정밀의료가 가능하다. 이러한 양질의 연구를 위해서는 양질의 DB를 확보, 관리, 추가 개발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이런 핵심 역할을 빅데이터부가 하고 있다. 양성우 부서장을 중심으로 2017년 하반기에 구성된 이 부서는 현재 총 9명의 전문인력이 모여있다. 생명공학, 기능유전체학, 의공학, 전자공학, 생물정보학, 컴퓨터공학 등 다분야의 전문가들이 모여 다양한 응용 연구에 집중하고 있다.


양성우 부서장은 “개인정보보호가 필요한 유전체 정보를 유통하는 만큼 ‘컨소시엄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했다”며 “제약회사, 연구소, 병원, 유전체 분석기업 등이 참여할 수 있는 제한된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참여기관에만 접근 권한을 부여해 개인정보(유전체 정보) 유통에 보안성을 높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데이터를 제공한 개인에게는 피드백이 없었다”며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면 병원이나 검사기관이 가지고 있던 유전체·의료 정보가 개인의 소유로 돌아가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는 궁극적으로 데이터 제공자와 사용자가 블록체인에서 직접 거래하는 환경을 만들어주며, DB 생성-저장-조회-활용 등 모든 가치사슬 단계에서 개인이 자유롭게 권리를 행사할 수 있는 생태계를 형성해주게 된다. 블록체인 플랫폼을 통해 거래되고 재가공된 빅데이터 DB는 선순환 구조를 이뤄 마크로젠 사업간 유기적 융합과 성장을 돕는 ‘체인’이 된다.


회사에서는 신사업을 통해 신규 매출 생성이 일차 목표지만, 양 부서장은 “그에 앞서 블록체인을 이용한 DB거래로 의학산업에 공유 가치를 창출해 모두가 성장할 수 있는 마켓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전재경 선임연구원은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제공자인 개인의 정보, 염기서열분석(CES, NGS) 등의 기록을 디지털화 할 수 있다”며 “공유되는 DB는 제약회사, 화장품, 연구소, 병원, 질병내역 등의 정보는 물론, 보험회사, 건강식품회사, 라이프사이클 연구회사, 웰리스 기업 등 다양한 참여자들이 이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빅데이터 DB는 임상진단, 개인유전체분석, 법유전학 등의 여러 응용 분야에 활용할 수 있다”며 “DTC(Direct-To-Consumer) 검사 등을 통해 스스로 건강관리를 할 수 있는 정보는 일반인도 활용 가능한 유용한 정보”라고 소개했다.


마크로젠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특허 기술로 정밀의학 선도기업으로 성장하는 인프라를 갖췄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여전히 갈 길이 멀다. 유전제분석, 빅데이터 모두 개인정보를 다루는 일로, 각종 규제, 제도, 정보보안 등의 이유로 제약이 많다. 유전체에 대한 이해를 기반으로 IT기반 기술 지식도 겸비해야 해서 인력을 구하는 일도 쉽지 않다.


양 부서장은 “많은 제약사항들로 인해 출발은 정부 국책과제를 통해 풀어나가고 있다”며 “현재 외부기관과 협업해 국책과제를 수행 중으로 내년 상반기 정도면 새로운 성과를 공개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